머니투데이

유승민 통합 논의에 또 쓴소리…"새 집 지으면 주인도 새 사람이어야"

머니투데이 김상준 기자 2020.01.15 12:1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15일 새로운보수당 당대표단·주요당직자 확대연석회의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당대표단·주요당직자 확대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당대표단·주요당직자 확대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급물살을 탄 보수통합 흐름에서 '유승민 변수'가 거론되는 가운데 유승민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15일 통합에 비판적 발언을 쏟아냈다.

유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보수당 당대표단·주요당직자확대연석회의에서 "제가 새 집을 짓자고 했다. 당연히 새 집 주인도 새 사람들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본인이 제시한 보수통합 3원칙(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가자, 새 집을 짓자) 중 '새 집을 짓자'는 의미를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자유한국당을 견제한 셈이다. 유 위원장은 "한국당을 중심으로 통합하고 거기에 우리 숫자만 더하는 통합을 국민이 새 집 지었다고 생각하겠느냐"고 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언급한 '우리공화당을 포함하는 통합 가능성'도 비판했다. 유 위원장은 "상식적으로 국민들 눈에 우리공화당까지 통합하는 통합이 정말 탄핵의 강을 건너는 통합이 되겠느냐"며 "상식적 국민이라면 한국당이 진정한 변화와 개혁의 길로 나왔다고 누가 생각하겠느냐"고 했다.

이어 "진정한 승리를 위해서는 보수 전체가 대오각성해야 한다"며 "각자가 모든 걸 내려놓고 보수 승리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할 준비가 돼 있을 때 국민들이 '그래도 저 사람들이 변화할 의지가 있구나'하고 받아들이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다만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유 위원장이 현재 통합 논의 자체를 반대하는 입장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제 공식 발표(한국당과 통합 대화 시작)는 지도부 합의로 된 것"이라며 "유 위원장이 동의를 안 했으면 합의가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 책임대표는 "당 내에는 이견이 있고 다양한 의견이 있다"며 "그게 살아있는 정당"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