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너의 GV80, 6580만원부터"…제네시스 첫 SUV 나왔다

머니투데이 이건희 기자 2020.01.15 10:40
의견 2

글자크기

15일 '3.0 디젤 모델' 출시…맞춤형 판매방식 '유어 제네시스' 도입

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럭셔리 플래그쉽 SUV 'GV80' 출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럭셔리 플래그쉽 SUV 'GV80' 출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SUV(다목적스포츠차량) 'GV80'가 15일 공식 출시됐다. 3가지 엔진 라인업 중 먼저 출시된 '3.0 디젤 모델' 판매가격은 6580만원부터로 책정됐다.

제네시스는 이날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GV80' 출시 행사를 열며 차량의 실물을 공개했다.

이원희 현대차 (132,500원 5500 +4.3%) 사장은 행사에서 "기존 SUV와 다른 디자인과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들이 'GV80'를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오직 고객의 필요에만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GV80'는 제네시스가 처음 선보이는 후륜구동 기반의 대형 SUV 모델이다. 2017년 미국 뉴욕에서 콘셉트카로 첫 선을 보인 뒤 2년9개월 만에 실제 차량이 공개된 것이다.

이날 공개한 '3.0 디젤 모델'에 이어 제네시스는 가솔린 2.5/3.5 터보 모델을 더해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유어 제네시스'(Your Genesis)라는 개인 맞춤형 판매 방식을 도입해 고객들이 취향에 맞춰 엔진, 구동방식, 색상 등을 고를 수 있도록 했다.



'278마력'까지 힘을 낸다, 대신 소음은 '최소화'


제네시스 'GV80' 엔진 관련 이미지. /사진제공=제네시스제네시스 'GV80' 엔진 관련 이미지. /사진제공=제네시스
'GV80 3.0 디젤 모델'에는 직렬 6기통 3.0 디젤 엔진이 탑재됐다. 최고 출력 278마력, 최대토크 60.0kgf·m의 힘을 낸다. 복합 연비는 11.8km/ℓ(5인승, 2륜, 19인치 타이어 기준) 수준이다.

차량에는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로 노면 정보를 사전에 인지해 서스펜션 제어를 통한 승차감을 제공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이 최초로 적용됐다. 진흙, 모래, 눈에서 안정적 주행을 가능케 하는 '험로 주행 모드'도 차량에 포함됐다.

실내에선 정숙함을 유지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됐다. 주행 중 발생하는 노면소음을 저감하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이 'GV80'에 처음 적용됐다.

노면소음을 실시간 분석해 0.002초만에 반대 위상의 음파를 발생시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불규칙한 노면 소음을 낮춘 기술이다.

인체공학을 적용한 운전석 시트 시스템 '에르고 모션 시트'도 도입됐다. 운전석에 7개 공기주머니를 넣어 제어를 해 스트레칭 모드를 제공하는 기능이다. 이 밖에도 △2열 좌석 전동 조절 장치 및 통풍 기능 △공기 청정 시스템 등이 차량에 담겼다.



안전과 편리성 돕는 신기술도 '필수'


제네시스 'GV80' 고속도로 주행보조 II 기능 설명. /사진제공=제네시스제네시스 'GV80' 고속도로 주행보조 II 기능 설명. /사진제공=제네시스
제네시스는 'GV80'에 첨단 자율주행 기술 및 차량 내·외부 위험 요소에서 승객을 보호할 신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관련 기능으로 △고속도로 주행 보조II(HDA II) △운전 스타일 연동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ML)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운전자 주의 경고(DAW)/전방 주시 경고(FAW)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등이 탑재됐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II의 경우 방향지시등 스위치를 조작하면 스티어링 휠 제어로 차로 변경을 도와주는 기술로 운전자의 편리한 주행을 돕는다.

또 안전 측면 충돌 시 머리 부상을 유발 가능성이 있는 탑승자들 간 2차 충돌을 방지할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이 최초 적용됐다.

이는 현대차그룹이 독자 기술을 통해 개발한 에어백이다. 이를 통해 승객 간 충돌 사고로 인한 머리 상해를 약 80%(현대차그룹 자체 실험 결과) 감소시킬 수 있다.

편리성을 돕는 신기술로는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이 'GV80'에 적용된 것과 함께 △제네시스 카페이(차량 내 간편 결제 기술)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필기인식 조작계) 등이 담겼다.

제네시스 'GV80'에 도입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예시. /사진제공=제네시스제네시스 'GV80'에 도입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예시. /사진제공=제네시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은 길 안내 시 실제 주행영상 위에 가상의 주행 안내선을 입혀 운전자의 도로 이해를 돕는 기술이다.

차량 전방에 부착된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인포테인먼트 화면에 띄워, 최적의 주행 경로를 가상 그래픽으로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와 함께 원격으로 차량을 진단할 수 있는 서비스와 발레파킹 또는 대리운전 이용 시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보이지 않도록 하는 '발레 모드' 등도 'GV80'에 포함됐다.



디자인 지향점은 '역동적인 우아함'


제네시스 브랜드 첫 SUV인 'GV80'의 디자인 모습. /사진제공=제네시스제네시스 브랜드 첫 SUV인 'GV80'의 디자인 모습. /사진제공=제네시스
제네시스는 'GV80'의 디자인 방향성을 '역동적인 우아함'이라고 소개했다.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인 '지-매트릭스'(G-Matrix)가 라디에이터 그릴 문양뿐만 아니라 전용 휠 등 내·외관 곳곳에 적용됐다.

'지-매트릭스'는 다이아몬드를 빛에 비췄을 때 보이는 난반사에서 영감을 받은 제네시스만의 고유 문양이다.

측면부는 포물선 느낌의 '파라볼릭 라인'과 야생마의 다리 근육을 연상시키는 '애슬래틱 파워 라인'의 대비를 활용해 차체의 볼륨감을 강조하도록 했다.

3열을 갖춘 대형 SUV임에도 쿠페처럼 날렵하게 떨어지는 지붕선도 기존 차량과 구별되는 특징이다. 전장은 4945mm, 전폭은 1975mm, 전고는 1715mm로 측정됐다.

후면부는 장식적인 요소를 배제한 깔끔함이 강조됐다. 바퀴로는 '지-매트릭스' 문양이 안쪽 곳곳에 적용된 22인치 휠을 탑재됐다.

제네시스 브랜드 첫 SUV인 'GV80'의 디자인 모습. /사진제공=제네시스제네시스 브랜드 첫 SUV인 'GV80'의 디자인 모습. /사진제공=제네시스
실내는 고급스러움과 깔끔함이 강조됐다. 실내 중앙부(센터페시아)의 조작버튼 개수는 줄어들었다. 주 조작부(센터 콘솔)에는 보석을 연상케 하는 회전 조작계 방식의 전자식 변속기가 적용됐다.

색상도 다양하게 마련됐다. 외장색은 △카디프 그린 △우유니 화이트 △비크 블랙 △세빌 실버 △로얄 블루 △카본 메탈 △리마 레드 △골드코스트 실버 등의 유광색과 △마테호른 화이트 △멜버른 그레이 △브런즈윅 그린 등 무광색까지 총 11가지로 준비됐다.

내장색은 △옵시디언 블랙 모노톤 △옵시디언 블랙/바닐라 베이지 투톤 △어반 브라운/바닐라 베이지 투톤 △울트라마린 블루/듄 베이지 투톤 △마룬 브라운/스모키 그린 투톤 등 5가지 구성으로 운영된다.



'나만의 GV80' 만들고 '프리빌리지' 멤버십 누린다


제네시스 브랜드 첫 SUV인 'GV80'의 디자인 모습. /사진제공=제네시스제네시스 브랜드 첫 SUV인 'GV80'의 디자인 모습. /사진제공=제네시스
제네시스는 자신의 취향을 중시하는 고객에 맞춘 '유어 제네시스' 시스템을 도입했다. 현대차그룹 최초로 적용한 개인 맞춤형 판매 방식이다.

고객들이 자신의 취향에 따라 차량의 △엔진 △구동 방식 △인승 △외장색 및 휠 △내장 디자인 패키지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제네시스는 또 'GV80' 구매 후 멤버십에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프리빌리지'(Privilege) 멤버십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한다.


고객들이 제네시스와 제휴된 10개 호텔 중 한 곳의 호텔 멤버십 서비스를 1년간 상시 이용하거나, 아시아나항공 스페셜 골드 회원 혜택 2년 이용, 꽃·커피 등을 정기 구독하는 등 5개 영역, 총 18개 서비스 중 하나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신차 출시로 세단부터 SUV까지 아우르는 라인업을 갖췄다"며 "전동화 흐름에 맞춰 앞으로 전기차 모델도 선보이는 등 더 탄탄한 라인업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