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팝페라테너 임형주 "이혼남? 여성 호르몬 주사? 억울해"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기자 2020.01.14 10:3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팝페라테너 임형주./사진=홍기원 기자팝페라테너 임형주./사진=홍기원 기자




팝페라테너 임형주가 자신을 둘러싼 사생활 루머에 대해 솔직하게 답했다.

임형주는 지난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했다.

그는 이혼설에 대해서 "결혼 안 했다"며 "결혼을 해본 적도 없는데 '몰래 결혼했던 이혼남' '숨겨둔 애가 있다' 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이어 "목소리를 지키기 위해 여성 호르몬 주사를 맞는다고도 하더라"며 "정말 맞기라도 했으면 덜 억울하다"고 해명했다.

또한 '재벌가의 첩 아들설'에 대해서도 부인하며 "심지어 고자라는 소문도 있는데, 벗어서 보여줄 수도 없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임형주는 "여자 분과 교제를 한 경험은 네 번 있다. 한국 여자뿐만 아니라 일본 여자, 음악가도 있었다. 연예인은 아니었다"며 "정말 사랑했던 여자가 있는데, 제가 부른 사랑 노래의 주인공이 모두 그녀였다"고 사랑꾼 면모를 보여줬다.

하지만 그녀와 헤어져야 했던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제가 못됐다. 지금 생각하면 아무것도 아닌데 '일본여자와 임형주가 사귄다는 기사가 나면 나는 죽일 놈이 되는 건가?' 싶었다"며 "그땐 자신이 없었다. 아직도 친구로 만나는데 여전히 혼자더라, 제 눈엔 예쁘다"고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