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외국인도 '타다' 탄다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2020.01.09 08:4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VCNC가 운영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외국인이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 기반을 갖췄다고 9일 밝혔다.

타다 앱 최신 버전에서는 해외 전화번호로 타다 앱 가입과 해외 발급 결제카드 등록 및 사용이 가능하다. '타다 베이직'과 같은 실시간 차량 호출 등 서비스를 영문으로 제공해 외국인 승객들의 접근성을 확대했다. 타다 사용자 데이터 분석 결과, 한국어 외 언어로 설정한 사용자가 8만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에서도 타다 앱 설치가 가능하다.

VCNC는 외국인 관광객 등 해외 고객의 경우 국내 공항 이동(픽업 및 샌딩) 수요가 높은 만큼, 글로벌 카드사와 항공사, 공항 등과 제휴를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는 모든 사람들의 자유롭고 편안하며 쾌적한 이동을 지향한다"면서 "앞으로도 외국인 이용객을 포함해 더 많은 분들이 더욱 쉽고 편안하게 타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개선 및 확대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