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버닝썬 경찰총장'에서 '조국·우리들병원'까지…윤 총경은 누구

머니투데이 이미호 기자 2019.12.16 16: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 L]

'버닝썬 경찰총장'에서 '조국·우리들병원'까지…윤 총경은 누구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을 제기한 사업가 신혜선씨가 신한은행 직원을 위증 혐의로 고소한 사건과 관련, 이른바 '버닝썬 경찰총장'으로 알려진 윤규근 총경의 이름이 오르내리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클럽 버닝썬 사건부터, 조국 펀드 연루 의혹, 우리들병원 대출 의혹까지 사회 이슈가 거론될 때마다 그의 이름이 등장해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는 16일 오후 3시 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윤 총경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은 공판준비기일이라는 점에서 윤 총경이 출석하지 않았다. 이날 검찰과 윤 총경 변호인 측은 증인신청 및 증거채택 등 향후 심리 계획을 정했다.

윤 총경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상 미공개정보이용,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기소됐다.



구체적으로는 지난 2016년 코스닥 상장업체 큐브스(현 녹원씨엔아이) 정모 전 대표가 고소당한 사건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정 전 대표가 보유한 비상장사의 주식 수천만원 상당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정 전 대표로부터 녹원씨엔아이 관련 미공개 정보를 받아 해당 주식을 수차례 사고 팔면서 이득을 취한 혐의도 있다.

큐브스는 조국 전 장관 가족 사모펀드 운용사와 밀접한 2차전지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으로부터 투자받았던 회사다.

윤 총경이 본격적으로 대중의 관심을 받게 된건 이른바 '버닝썬 경찰총장'으로 알려지면서부터다.

2016년 7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함께 세운 라운지바 '몽키뮤지엄'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단속을 받은 직후, 윤 총경은 정 전 대표의 부탁을 받아 수사상황을 알아보는 과정에서 직권을 남용해 담당 수사관에게 관련 내용을 보고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승리와 연예인들이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렸다.

또 버닝썬 사건이 불거지자 정 전 대표에게 텔레그램 등 휴대전화 메시지를 모두 삭제하도록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도 있다.

이후 '조국 사태' 수사와 맞물려 또 다시 그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9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 장관과 윤 총경이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이 사진을 찍은 것이 정 전 대표라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당시 검찰은 이미 지난 7월 관련자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한 차례 진행한 만큼, 조 장관과는 거리가 있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그러다 윤 총경은 우리들병원 이상호 원장 측과 동업관계였던 신씨가 신한은행 박모 차장을 위증 혐의로 수사해달라고 고소하면서 또 다른 의혹을 받고 있다.

신씨는 앞서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기소된 신한은행 청담역지점 직원 2명의 재판에서 박 차장이 거짓 진술을 했다며 지난 10일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 원장은 2012년 9월 산업은행과 산은캐피탈에서 1400억원가량을 빌리려고 과거 신씨와 동업 과정에서 맺은 신한은행 대출에 대한 연대보증에서 빠졌다. 신씨는 이 원장이 자신의 동의 없이 연대보증계약을 해지했고, 그 배경에 이 원장과 신한금융그룹의 유착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신씨는 이 과정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에게 사건의 상세한 내용을 보내주는 과정에서 윤 총장과 상의했다고 언급하면서 윤총경의 이름이 다시 이 사건에도 거론됐다.

윤 총경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파견 근무를 해 여권 인사들과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윤 총경은 2017년 7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윤 총경의 부인인 김모 경정은 2017년 9월 해양경찰(해경)이 줄곧 나가던 주말레이시아 대사관 주재관 자리에 파견됐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