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경기지역화폐 사용자 10명 중 9명 “계속 사용”…가맹점주 54% "계속 유통돼야"

머니투데이 수원=김춘성 기자 2019.12.11 16:2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제공=경기도/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민선7기 핵심공약 ‘경기지역화폐’의 사용자 10명 중 9명은 '앞으로도 계속 사용할 생각'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도민과 경기지역화폐 가맹점주 각각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기지역화폐 도입성과조사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조사결과 일반도민의 68%, 가맹점주의 63%가 경기도의 경기지역화폐 추진에 대해 ‘잘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지역화폐 도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과반(도민 63%, 가맹점주 51%) 이상이 ‘도움 될 것’이라고 긍정적 답변을 했다.

경기지역화폐는 민선7기 경기도의 대표정책 중 하나로, 도내 31개 모든 시·군에서 발행하고 사용하는 대안화폐이다. 카드‧모바일‧지류 등 다양한 형태로 발행되며, 대형마트나 백화점을 제외한 연평균 매출 10억원 미만의 상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도민의 19% 정도가 지역화폐 사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는 만19세 이상 기준 약 200만 명으로 추계된다.

사용자들은 지역화폐 사용이유로 △구매 혜택(40%) △도입 취지 공감(20%) △현금영수증 및 소득공제 혜택(10%) 등을 높게 꼽았다. 특히 사용자의 압도적 다수(89%)가 ‘향후에도 지역화폐를 사용할 생각이다’고 답해 높은 고객충성도가 확인됐다.

경기도가 지역화폐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제안으로는 도민과 가맹점주 모두 △충전혜택 등 사용자에 대한 혜택 강화를 1순위로 꼽았고(25%, 27%)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복지수당 범위 확대 △부정사용 등 유통관리와 같은 의견이 그 뒤를 이었다.

가맹점주들은 지역화폐 사용 장려를 위해 가장 신경써야할 과제로 △10% 특별혜택 이벤트 확대(35%)와 △홍보 캠페인 확대(34%)를 높게 제시했다. 또 가맹점주의 과반(54%)은 지역화폐 발행 및 유통이 앞으로도 ‘계속돼야 한다’는 데 목소리를 모았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일반도민 조사는 11월 16일부터 17일까지 무작위 추출 전화방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가맹점주 조사는 11월 13일부터 20일까지 가맹점주 직접 전화 조사로 실시됐다.


오후석 경기도 경제실장은 “도민과 가맹점주 시각에서의 경기지역화폐에 대한 긍정적인 성과를 확인했다”며 “보다 많은 도민들에게 지역화폐 사용이 장려되도록, 향후 운영방안에 이번 의견수렴 결과를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부터 본격 시행된 경기지역화폐는 10월말까지 4211억원이 발행됐으며, 이 중 청년기본소득이나 산후조리비지원 등 정책발행을 제외한 일반발행의 경우 2441억원을 발행 연간 목표액 1379억원 대비 177% 수준을 달성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