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최태원 회장 "故 김우중, 청년들에게 꿈 주신 분"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2019.12.11 12:02
의견 1

글자크기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장례 이틀째 각계 조문행렬

최태원 SK 대표이사 회장이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뒤 나오고 있다./사진=뉴스1최태원 SK 대표이사 회장이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뒤 나오고 있다./사진=뉴스1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장례 이틀째인 11일에도 고인을 추모하는 조문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등이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았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오전 8시50분 쯤 재계 인사들 중 가장 먼저 조문을 했다. 아들 박준경 금호석화 상무와 딸 박주형 상무도 함께했다.

금호석유화학그룹과 대우그룹은 사돈지간으로 잘 알려져 있다. 박 회장의 친형인 고 박정구 전 금호그룹 회장의 장녀 박은형씨가 김우중 회장의 차남 김선협 포천아도니스 사장과 결혼했다.



박 회장은 조문 후 ""(고인을) 직접 만난 적은 없었다"라면서도 "형님과 사돈지간이라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김 전 회장은)우리나라 재계의 큰 인물이었는데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의 친형인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아직 빈소를 찾지 않았다. 다만 박삼구 회장의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이 전날 장례식장을 찾아 3시간 넘게 자리를 지키며 유족들을 위로했다.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은 오전 9시50분쯤 빈소를 찾았다. 손 명예회장은 "(김 전 회장은) 우리나라 기업인들이 전 세계 어디든 가서 기업활동 할 수 있다는 가능성 보여줬다"며 "비즈니스를 결단할 때 최일선에서 결정권자와 만나 바로 결정하는 과단성과 담대함을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 회장과 손 명예회장에 이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등 재계 인사들이 연이어 조문을 했다. 이홍구 전 국무총리,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한광옥 전 대통령비서실장도 장례식장을 찾았다.

최태원 회장은 "한국 재계 1세대 기업인이자 큰 어른으로서, 청년들에게 꿈과 도전 정신을 심어주셨던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과거 김 전 회장과 호흡을 맞췄던 전직 대우그룹의 임원들은 이틀째 빈소를 지켰다. 장병주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장(전 ㈜대우 사장)과 추호석 아주학원 이사장(전 대우중공업 사장) 등은 오전 8시30분쯤부터 빈소를 찾아 상주와 함께 조문객들을 맞았다.

이날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조문은 오전 9시부터 시작됐으며 10시부터 11시까지는 입관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