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만 두번' 현빈-손예진, 또 만났다

머니투데이 임지우 인턴기자 2019.12.09 15:3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우 현빈, 손예진(오른쪽)이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열애설 질문에 미소를 짓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 극비 로맨스를 그렸다. 2019.1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우 현빈, 손예진(오른쪽)이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열애설 질문에 미소를 짓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 극비 로맨스를 그렸다. 2019.1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두 번의 열애설로 화제 됐던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다시 호흡을 맞춘다.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tvN 새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정효 감독과 배우 현빈, 손예진, 김정현, 서지혜가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극비 러브스토리다.



주연인 현빈과 손예진은 지난 2017년 영화 '협상'을 함께한 후 이번 드라마로 재회한다. 둘의 재회에 관심이 쏠리는 것은 두 사람이 두 차례나 열애설에 휩싸인 바가 있기 때문이다. 현빈과 손예진은 지난해와 올 해 1월, 두 번 열애설이 불거졌지만 두 번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정효 감독은 둘의 과거 열애설에 대해 "'그럼 케미스트리는 되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실제로도 너무 좋다."고 답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는 14일 토요일 밤 9시에 첫 방송 예정인 '사랑의 불시착'은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푸른 바다의 전설' 등으로 검증된 스타 작가 박지은 작가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굿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연출한 이정효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