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서울 광화문·여의도·서초동 집회 '교통 혼잡'

머니투데이 이해진 기자 2019.12.07 06:00
의견 2

글자크기

지난 10월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범국민투쟁본부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사진=뉴스1지난 10월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범국민투쟁본부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사진=뉴스1




주말인 7일 낮부터 서울 광화문과 여의도, 서초역 부근에서 집회가 열리면서 일대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낮12시부터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가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세종대로에서 집회를 여는 등 서울 시내 주요장소에서 집회가 예정돼 있다.

범투본 외에도 이석기 구명위 1만여명은 오후 1시부터 독립문, 서울역, 중구 고용노동청 앞에서 사전 집회 후 광화문광장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건설노조 조합원 5000여명은 고용노동청 앞 삼일대로 6개차로를 이용해 오후 1시부터 2시까지 집회 후 광화문광장까지 행진한다. 석방운동본부를 비롯한 10여개 단체는 서울역과 대한문 주변 집회 후 오후 3시 전후 도심 곳곳으로 행진한다.

여의도에서도 검찰 개혁 및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주장하는 적폐청산연대가 오후 2시부터 집회를 연다. 적폐청산연대는 마포대교 남단-서울교 방면 전 차로를 이용한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행진 시 여의서로와 국회대로를 통제하고 우회 조치할 예정이다.


서초역 주변 역시 서초역에서 성모교차로 방면 집회가 예정돼 오후 5시부터 탄력적으로 교통을 통제한다.

경찰은 집회 장소를 중심으로 교통이 혼잡할 것으로 예상하고 해당 구간을 통제할 계획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구간을 통과하는 노선버스와 일반 차량은 상황에 따라 교통 통제될 수 있다"며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