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대캐피탈, 2000억원 규모 그린본드 발행

머니투데이 주명호 기자 2019.12.05 17:3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현대캐피탈은 지난 4월에 이어 두 번째 원화 그린본드를 발행한다고 5일 밝혔다.

현대캐피탈이 국내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두 번째로 발행하는 이번 원화 그린본드는 2년~5년 만기, 총 2000억원 규모다. 현대캐피탈은 이번 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지난 4월 발행과 동일하게 현대·기아차의 전기차와 수소차, 하이브리드 차량 등 친환경 차량의 할부금융 서비스에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금융계열사들은 국내 ESG 채권 시장의 정기 공급처로서의 역할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 지난 4월 현대캐피탈이 3000억원 규모의 원화 그린본드를 발행한 후, 8월엔 현대카드가 24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 발행에 성공한 바 있다.



그린본드는 발행자금을 환경개선과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 등에만 사용할 수 있도록 목적을 제한한 채권이다.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에 따르면 글로벌 그린본드 시장은 2018년 발행 규모가 2013년 대비 약 12배 증가할 정도로 양적으로 성장했으며, 발행기관이나 투자자의 다양성 측면에서도 발전하고 있다.


국내 시장의 경우 은행과 공기업 중심으로 소규모 발행된 후 최근 금융회사, 에너지회사 등 민간 기업의 참여가 활발해지며 ESG채권 시장이 조금씩 성장해가는 추세다. 발행 규모로 보면 ‘19년 약 1조5000억원 수준으로 ‘18년 대비 약 2배 이상 증가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기적인 발행으로 국내 그린본드 시장 저변 확대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