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공중화장실 비누, 찝찝해서 물로만 씻었는데…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기자 2019.12.06 06:00
의견 3

글자크기

[꿀팁백서]공중화장실 이용자 3명 중 1명 손 안 씻고, 비누사용도 꺼려…비누 사용해야 세균 사라져

편집자주 김 대리가 생활 속 꿀팁을 전합니다. 엄마, 아빠, 싱글족, 직장인 등 다양한 모습의 김 대리가 좌충우돌 일상 속에서 알아두면 유용한 생활정보를 소개합니다. 의식주, 육아, 여행, 문화 등 생활 곳곳에서 만나는 깨알정보에서부터 "나만 몰랐네" 싶은 알짜정보까지 매주 이곳에서 꿀 한 스푼 담아가세요.
화장실을 다녀온 후에는 비누로 깨끗이 손을 씻는 것이 좋다./사진=이미지투데이화장실을 다녀온 후에는 비누로 깨끗이 손을 씻는 것이 좋다./사진=이미지투데이


공중화장실 비누, 찝찝해서 물로만 씻었는데…


#공중화장실을 간 김 대리, 시원하게 볼일을 보고 손을 씻었다. 그런데 황당한 장면들을 목격했다. 많은 사람들이 생각보다 손을 잘 씻지 않는 것이었다. 옆에 있던 동료에게 물어보니 "나도 공용 비누가 더 더러울 것 같아 물로만 씻는다"고 답했다. 세상에나?

공중화장실을 이용한 3명 중 1명은 전혀 손을 씻지 않는다는 충격적인 관찰 결과가 나왔다. 지난 10월14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분당 서울대병원과 하루 동안 공중화장실 이용자 1039명의 손씻기 실천 여부를 관찰한 결과에 따르면, 이 중 32.5%가 화장실 사용 후 손을 씻지 않았다. 43%는 물로만 씻었으며 22.4%는 비누로 씻었지만 30초 미만이었다.



화장실 이용 후 물로만 잠깐 손 씻기? '비추천'해요


질병관리본부 연구팀이 화장실 이용 후 물이나 비누로 손을 씻었을 때 세균이 얼마나 사라지는지에 대해 실험한 결과. 비누로 30초 이상 닦을 경우 세균이 거의 사라지지만, 물로만 씻은 경우 상당수의 세균이 남아있다./사진제공=질병관리본부질병관리본부 연구팀이 화장실 이용 후 물이나 비누로 손을 씻었을 때 세균이 얼마나 사라지는지에 대해 실험한 결과. 비누로 30초 이상 닦을 경우 세균이 거의 사라지지만, 물로만 씻은 경우 상당수의 세균이 남아있다./사진제공=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연구팀은 화장실을 이용한 뒤 물이나 비누로 손을 씻었을 때 세균이 얼마나 사라지는지에 대해서도 실험했다. 그 결과 비누로 30초 이상 닦을 경우 세균이 거의 사라졌지만 물로만 씻은 경우에는 상당수의 세균이 남아있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비누를 이용해 손을 30~60초간 씻는 방법을 권장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손바닥 문지르기 △손등과 손바닥을 문지르기 △손가락 사이 문지르기 △엄지손가락을 다른 편 손바닥으로 문지르기 △손톱 밑 다른 손바닥에 놓고 문지르기 등 30초간 꼼꼼히 씻어야 한다.





공중화장실 비누가 세균 덩어리? 아닌데요




비누를 이용해 30~60초간 손을 씻는 방법을 잊지말자./사진=이미지투데이비누를 이용해 30~60초간 손을 씻는 방법을 잊지말자./사진=이미지투데이
모두가 함께 사용하는 공중화장실 비누가 찝찝하다는 인식이 많다. 하지만 공용비누 속 세균은 손을 씻는 과정에서 사라지기 때문에 물보다 더 효과적으로 세균을 제거할 수 있다. 존 하인츠 박사도 미국의학협회지에 고체 비누의 세균은 손 씻는 과정에서 사라지기 때문에 인체에 해롭지 않다고 기고한 바 있다.


2018년 7월 MBC 교양프로그램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는 이를 직접 실험하기도 했다. 공용비누와 새 비누로 각각 손을 씻은 후, 남은 세균을 측정해보니 공용비누와 새 비누가 각각 40RLU(Relative Light Unit·오염도 측정 단위), 32RLU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전문가는 공용비누보다 핸드드라이어를 더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14년 영국 리즈대 의대 연구팀은 핸드 드라이어가 종이 수건을 사용했을 때보다 세균을 최고 27배나 많이 발생시킨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앞으론 공용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고, 핸드드라이어 사용은 피하는 것은 어떨까.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