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강소기업' 5일 국민과 함께 뽑는다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19.12.04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중기부 최종평가 대국민 공개행사로 진행...강소기업 100 브랜드 로고도 발표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을 선정하기 위한 최종 평가를 5일 대국민 공개 행사로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강소기업 100은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기술자립도를 높이기 위한 ‘스타트업 100, 강소기업 100, 특화선도기업 100 프로젝트’의 첫 번째 과제다. 최종 선정된 기업엔 향후 5년간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 주기에 걸쳐 최대 182억원이 지원된다.

이번 강소기업 100 선정에는 1064개 기업이 신청했으며, 그중 300개 기업이 1차 서면평가를 통과했다. 이후 현장·기술평가, 심층평가를 거쳐 80개 기업이 후보 강소기업으로 선정됐다. 강소기업 100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위원장인 선정심의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한다. 선정심의위원회는 업계, 학계, 연구계, 관계부처 등에서 기술 분야별 최고 권위자 32명으로 구성됐다.



5일 진행되는 최종 평가는 후보 강소기업의 공개발표와 선정심의위원 질의응답 방식으로 진행되며 참관을 희망하는 국민 모두에게 공개된다. 평가의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기계금속, 기초화학, 디스플레이, 반도체, 자동차, 전기전자 1·2 등 7개 분과로 나뉘어 실시된다. 특히 LG전자, 르노삼성자동차, 롯데케미칼 등 수요 대기업들도 평가에 참여한다.


100명 내외로 구성된 국민심사배심원단도 최종 평가에 참여한다. 강소기업 100 선정에 국민들의 시각이 반영되도록 하자는 취지다. 이들은 후보 기업의 발표와 평가과정을 모니터링하고 배심원으로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해당 의견은 선정심의위원에게 제출돼 평가자료로 활용된다. 중기부는 최종 선정기업이 100개사에 미달하면 잔여 기업을 내년에 추가 선발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이날 강소기업 100을 상징하는 브랜드 로고(BI)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일까지 대국민 투표를 실시한 바 있다. 해당 투표에는 총 1만1203명이 참여했으며, 지지율 41%를 얻은 태극마크가 들어간 이미지가 최종 선정됐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