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안경 쓸 권리 달라"…日 여성들, 직장 문화에 반기

뉴스1 제공 2019.12.03 18:4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3만1000명 서명한 청원서 제출 쿠투 운동 일으킨 이시카와 유미가 주도

이시카와 유미 <자료 사진> © 로이터=뉴스1이시카와 유미 <자료 사진>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직장내에서 하이힐 신기를 강요하는 데 저항하는 이른바 '쿠투 운동(#KuToo)'에 이어 여성들의 직장 내 안경 착용을 금지하는 관행에도 저항의 물결이 일고 있다.

3일 AFP통신에 따르면 쿠투를 주도했던 일본의 여배우이자 프리랜서 작가 이시카와 유미는 이날 후생노동성에 안경 착용 규정 완화를 요구하는 3만1000명 이상의 서명이 담긴 청원서를 제출했다.

그는 "문제의 근본 원인은 (안경 착용 금지나 화장 요건 등) 여성에게만 해당되는 규정을 기업들이 갖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 관행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성에게만 특정된 이들 규정에 반대하는 운동가들은 지난 6월에 하이힐 의무착용을 직장 괴롭힘으로 선언하는 법안을 만들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하지만 그후 지난 10월 발표된 정부 규정 초안에는 하이힐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 이를 보고 이시카와는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탄원서를 접수한 한 관계자는 직장내 괴롭힘을 막기 위한 정부 규정의 최종 결정을 내리기 전에 이 (안경 허용) 탄원서를 여러 의견 중 하나로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익명의 한 여성은 안경을 쓰면 얼굴 표정이 차갑게 보이기 때문에 직장에서 착용이 금지되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성은 "안구건조증을 앓고 있기 때문에 10년 넘게 안경을 쓰고 있다"면서 "콘택트렌즈를 끼면 눈이 불편하고 눈병이 더 심해질까 봐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