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우체국, 해외유학생송금·외화배달 서비스 시작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2019.12.03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외화배달서비스, 누구나 온라인으로 신청 후 우편배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외화 배달과 해외유학생 송금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외화 배달 서비스는 우체국 스마트뱅킹이나 인터넷뱅킹으로 외화 환전을 예약하고 원하는 날짜에 우편으로 배달받는 서비스다. △USD(미국) △JPY(일본) △EUR(유로) △CNY(중국) 등 4개 주요통화를 100만원 이하 금액까지 이용할 수 있다.

해외 유학생 송금 서비스를 이용하면 송금액 제한없이 해외 유학생에게 송금할 수 있다. 전국 8개 우체국에서 6개월간 시범운영한다. 시범운영 기간 중 40% 환율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송금액에 관계없이 1만원의 수수료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시범운영 우체국은 △서울중앙 △서울강남 △성남분당 △창원 △대전유성 △서광주 △대구달서 △전주 등이다. 시범운영 후에는 전국 우체국에서 해외유학생송금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가 확대되면 가까운 금융기관이 없어 해외유학송금이 어려웠던 고객도 우체국에서 편리하게 송금할 수 있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외화배달서비스와 해외유학생 송금 서비스로 누구나 편리한 외환서비스를 받을 수 있길 바란다"며 "서비스 확대로 더 많은 사람들이 환전, 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