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강남 주택가 화재…"빌딩 공사장 불똥이 스티로폼에"

뉴스1 제공 2019.11.27 16:1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건물 다닥다닥 붙은 위치…20분만에 진화 인명피해 없어

© 뉴스1 정윤미 기자© 뉴스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정윤미 기자 = 27일 오후 서울 강남 주택가 빌딩 공사현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5층 건물 전층 일부를 그을린 뒤 출동한 소방에 의해 진화됐다.

서울 강남소방서는 이날 오후 2시14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5층짜리 건물 공사 현장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해 20분여만에 진화했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고, 바람도 세게 불지 않아 주변 건물로 불이 옮겨붙지 않은 탓에 큰 피해는 막을 수 있었다.

화재현장 관계자는 "5층에서 용접불꽃이 스티로폼으로 옮겨붙어 불이 커진 것으로 안다"며 화재 원인을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인과 물적피해 규모를 추산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