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성화재, '천만고객 시대'…업계 첫 보유고객 1000만명 돌파

머니투데이 전혜영 기자 2019.11.27 11: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2월 한달 간 고객 감사 이벤트 진행

사진=삼성화재사진=삼성화재




삼성화재는 보험업계 최초로 보유고객이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삼성화재의 고객 수는 2002년 500만명, 2014년 800만명을 넘어 이달에 1000만명을 달성했다. 대한민국 국민 5명 중 1명이 삼성화재 고객인 셈이다.

1999년 본격적으로 장기손해보험 시장의 포문을 연 삼성화재는 실손의료보험, 운전자보험, 통합보험 등 다양한 상품을 개발했다. 이후 임신 실손 특약, 인터넷완결형 장기보험, 건강증진형 마이헬스 파트너 등 고객의 건강과 생활에 필요한 혁신적인 보험상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또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위해 건강증진 서비스 애니핏, 당뇨관리 서비스 마이헬스노트, 삼성화재 애니포인트 등 앞선 고객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2002년 '애니카'를 통해 자동차보험의 브랜드 시대를 열었으며, 365일 24시간 긴급출동 서비스도 처음 도입했다. 2009년 인터넷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시장에 처음 진출한 것도 삼성화재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첫 1000만 고객 달성은 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온 삼성화재 고객중심 경영의 결과"라며 "앞으로도 '더 나은 삶을 위한 좋은 보험사'라는 비전을 바탕으로 더 나은 고객의 미래를 지원하는 회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화재는 천만고객 돌파를 기념해 홈페이지에서 고객 감사 이벤트를 진행한다. 12월 2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간단한 퀴즈를 맞추는 형태로 삼성화재 고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정답자 중 추첨을 통해 1000명에게 '천만다행 럭키박스'를, 1만명에게는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제공한다. 그 외 모든 정답자에게는 삼성화재 애니포인트 1000점이 적립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