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치·갈비탕에 칠면조까지…집으로 온 '호텔 밥'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2019.11.29 05: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특급호텔, 가정간편식·투 고 메뉴 인기…호캉스 문화에 가심비 트렌드 더해지며 호텔 음식 집에서 즐겨

워커힐호텔이 출시한 '명월관 갈비탕'(왼쪽)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의 '투 고' 메뉴인 칠면조 요리. /사진=워커힐호텔앤리조트, 파르나스호텔워커힐호텔이 출시한 '명월관 갈비탕'(왼쪽)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의 '투 고' 메뉴인 칠면조 요리. /사진=워커힐호텔앤리조트, 파르나스호텔




특급호텔의 맛을 집에서도 즐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호텔에서만 접할 수 있는 요리를 손쉽게 맛보고 싶은 소비자가 늘며, 호텔업계가 식음업장 대표 요리를 가정간편식(HMR)이나 '투 고(To go)' 메뉴로 선보이고 있어서다. 이른 아침 간단한 한 끼 식사는 물론, 연말 가족·지인들과의 홈 파티 식탁에서도 호텔 셰프가 만든 요리가 접시에 담기고 있다.



우리 집 냉장고에 특급호텔 요리가 쌓여있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온라인 가정간편식 시장에서 특급호텔이 내놓은 상품들의 인기가 높다. 워커힐호텔앤리조트의 호텔 갈비 전문점 '명월관' 갈비탕으로 만든 간편식은 지난 1월 온라인 쇼핑몰 마켓컬리에 입점된 후 11월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이 7만5000개를 돌파했다. 지난해 9월 출시해 호텔에서만 판매하다 올 초부터 온라인으로 유통 채널을 확장했는데, 고객들의 입소문을 타며 매달 판매량이 높아지고 있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도 지난 18일부터 여의도 호텔 뷔페 레스토랑 '그리츠'의 대표 메뉴인 시그니처 램 5종을 마켓컬리에서 선보이고 있다. 지난 5월 시그니처 램 2종을 먼저 출시했는데, 3일 만에 초도 물량이 완판되고 월 평균 6000개의 판매고를 올리는 등 예상 외의 반응을 얻자 상품군을 강화했다. 신세계조선호텔도 중식당 '호경전' 볶음밥과 '조선호텔 김치'를 판매 중인데 판매량이 매달 오름세라는 설명이다.

글래드호텔앤리조트가 지난 17일 여의도 호텔 레스토랑 '그리츠' 대표 메뉴인 시그니처 램 5종을 마켓컬리에 출시했다. /사진=글래드호텔앤리조트글래드호텔앤리조트가 지난 17일 여의도 호텔 레스토랑 '그리츠' 대표 메뉴인 시그니처 램 5종을 마켓컬리에 출시했다. /사진=글래드호텔앤리조트
호캉스(호텔+바캉스) 문화 확산으로 특급호텔의 문턱이 낮아지며 생긴 결과다. 호텔마다 자랑하는 레스토랑 브랜드나 메뉴의 인지도가 높아지며 오프라인만 고집했던 호텔들이 온라인으로 영역을 확장해도 되겠다는 판단이 선 것이다.



특히 최근 유행하는 빠른 배송 트렌드가 이 같은 흐름에 한 몫 했다. 세 호텔제품 모두 마켓컬리에서 유통 중인데, 마켓컬리는 전날 11시 전에만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 7시까지 배송을 완료하는 '샛별배송'으로 유명하다. 워커힐 관계자는 "새벽배송으로 빠르고 신선하게 제품을 받을 수 있다는 특징이 호텔 고급요리 이미지와 부합했다"고 설명했다.



호텔 디너·디저트로 '홈파티' 해볼까


특급호텔의 셰프와 파티쉐가 시즌 한정으로 만든 요리와 케이크 등 '투 고' 메뉴도 2030 젊은층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연말을 맞이해 가족이나 친구들끼리 집에서 다양한 음식을 준비해 즐기는 홈파티 분위기가 확산하며 특급호텔에 '투 고' 메뉴나 디저트를 구입하러 들르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인터컨티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 따르면 호텔 1층 그랜드 델리에서 내놓은 칠면조 요리 '홀리데이 터키'가 25만 원의 가격에도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판매량이 전년 대비 50% 성장했는데, 올해도 비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도 칠면조 요리를 중심으로 한 투 고 메뉴 판매량이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이 내놓은 망치로 깨먹는 이색 콘셉트의 '레드볼', '화이트 이글루' 케이크. /사진=그랜드 하얏트 서울그랜드 하얏트 서울이 내놓은 망치로 깨먹는 이색 콘셉트의 '레드볼', '화이트 이글루' 케이크. /사진=그랜드 하얏트 서울
주요 특급호텔들의 연말 시즌 케이크를 찾는 수요도 높다. 시중에서 쉽게 보기 어려운 '힙(Hip·새롭고 개성 강한)'한 콘셉트와 재미 있는 비주얼을 갖춘 케이크 예약을 받는다는 소식에 구입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이른바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와 '인스타그래머블(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트렌드와 제대로 맞아 떨어진 것이다.

한 특급호텔 관계자는 "대표적인 투고 메뉴 칠면조 요리는 20~30만원대, 케이크는 5~10만원대로 저렴하지 않지만 보는 재미, 찍는 재미까지 더해져 비용이 아깝지 않다는 고객이 많다"며 "특히 해당 호텔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음식을 집에서도 즐길 수 있다는 희소성이 젊은 세대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