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바이오 투자심리 위축에도 ‘티움바이오’ 관심 받는 이유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2019.11.22 08: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희귀질환 치료 신약 개발 기업으로 이달 22일 코스닥 상장…바이오 푸대접 극복할지 주목



오는 22일 코스닥 시장 상장을 앞둔 희귀질환 신약 개발 회사 티움바이오에 대한 바이오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IPO(기업공개) 시장에서 바이오 기업에 대한 투자심리 위축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티움바이오의 행보가 시장 분위기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바이오 투자심리 위축에도 ‘티움바이오’ 관심 받는 이유


티움바이오는 앞서 공모 과정에서 시장의 혹평을 피하지 못했다. 지난 5~6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경쟁률 37.3대 1을 기록, 공모가를 희망공모가밴드(1만6000~2만원) 하단에 못 미친 1만2000원으로 결정했다. 최대 500억원까지 기대한 공모 규모는 300억원으로 줄었다.

최근 IPO 시장에서 공모에 나선 바이오 기업은 줄줄이 쓴 맛을 봤다. 지난 8월 이후 올리패스 (17,150원 850 -4.7%)부터 최근 라파스 (19,600원 1100 -5.3%), 제테마 (25,950원 350 -1.3%)에 이어 티움바이오까지 모두 희망공모가밴드 하단보다 낮은 가격에서 공모가를 정했다. 상장 이후 주가 흐름도 기대에 못 미쳤다. 올해 들어 코오롱티슈진, 신라젠 (11,700원 900 -7.1%) 등 사태로 부각된 신약 개발에 대한 불확실성 영향으로 바이오 업종에 대한 전반적인 기대감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티움바이오의 상장 이후 주가 흐름이 더욱 주목받는 이유는 바이오 업종에 대한 투자심리 위축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공모 시장에 바이오 기업이 줄지어 대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공모 일정을 확정한 곳만 제일케이인스펙션, 메드팩토, 신테카바이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등이 있다. 또 천랩, 노브메타파마 (25,700원 1200 -4.5%) 등 장외에서 주목받는 바이오 기업은 이미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 이 외에도 상장심사가 진행 중인 기업으로는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노리는 SK바이오팜을 비롯해 에스씨엠생명과학, 압타머사이언스, 소마젠, 이지바이오, 드림씨아이에스 등이 있다.

티움바이오는 이미 기술수출 성과를 확보한 바이오 회사로, 업계에서 비교적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는 평가다. 김훈택 대표를 비롯해 SK케미칼 연구 인력 출신이 대거 포진해 있어 연구개발(R&D)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또 주요 임원 및 연구진이 SK케미칼 시절부터 쌓아온 신약 개발 노하우와 기술 수출 경험이 강점이다.

티움바이오는 현재 희귀난치성질환에 특화된 5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추가적인 기술수출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점도 투자 포인트로 꼽힌다.


또 최근 SK바이오팜의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신약 허가 여부가 곧 발표될 예정인데다 메지온 (171,300원 200 -0.1%)의 단심실증 환자 치료제 '유데나필'이 기대할 만한 임상 3상 연구결과를 발표하는 등 바이오 업종 호재가 발생한 점도 변수가 될 수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티움바이오는 업계에서 비교적 경쟁력을 인정받는 바이오 벤처로, 최근 바이오 업종의 전반적인 투자심리 위축 등 영향으로 공모 과정에서 예상보다 시장으로부터 박한 평가를 받았다"며 "티움바이오의 상장 이후 주가 흐름은 공모를 앞둔 바이오 기업의 투자심리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사안으로 업계의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차트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