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스피, 외인 '팔자'에 1%대 약세…2090선서 등락

머니투데이 박계현 기자 2019.11.21 14:3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미중 무역협상 합의 결렬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지며 코스피 낙폭이 확대되고 있다. 오는 27일 MSCI 정기변경을 앞두고 수급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

20일 오후 2시 30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36.17포인트(1.70%) 내린 2089.90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 지수는 15.51포인트(2.39%) 내린 634.36을 기록 중이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4149억원을 순매도하고 있으며 개인, 기관은 각각 2613억원, 1070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는 753억원 매수 우위, 비차익거래 3053억원 매도 우위를 기록해 전체적으로 2301억원 순매도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일제히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셀트리온 (170,000원 1500 +0.9%)이 4%대 약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삼성바이오로직스 (395,000원 1000 -0.2%)는 3%대 약세다. 삼성전자 (50,400원 900 +1.8%), SK하이닉스 (80,600원 1800 +2.3%)는 2%대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외국인은 이날까지 11거래일째 순매도를 이어가고 있다. 외국인 매도세는 IT, 제약·바이오, 화학, 은행 등 대형주들에 집중되고 있다. 업종별로 외국인 순매도가 높은 종목은 △제조업 2771억원 △전기·전자 1907억원 △금융업 709억원 △의약품 232억원 △화학 225억원 순이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684억원, 161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개인은 951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코스닥 업종은 컴퓨터서비스가 7%대 약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종이·목재는 4%대, 유통은 3%대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통신서비스, IT부품, 운송장비·부품, 일반전기전자, 금융, IT소프트웨어, 반도체, 비금속, IT하드웨어, 인터넷, 소프트웨어, 화학, 섬유·의류, 제조는 2%대 약세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