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홍콩시위' 대자보 훼손한 中유학생 "독도는 일본땅" 외쳐

머니투데이 김지성 기자 2019.11.19 18:04
의견 4

글자크기

19일 세종대 게시판에 붙은 홍콩시위 지지 대자보 3차례 훼손

19일 세종대에 게시된 홍콩 민주화 지지 대자보가 훼손되어 있다. /사진=뉴스119일 세종대에 게시된 홍콩 민주화 지지 대자보가 훼손되어 있다. /사진=뉴스1








'한 장이 떨어지면 열 명이 함께할 것입니다'



최근 대학가에서 홍콩 민주화를 지지하는 학생과 중국 유학생들 사이 충돌이 계속되는 가운데 세종대에서도 관련 대자보가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19일 세종대 학생 등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세종대 교내 게시판에 붙은 홍콩시위 지지 대자보가 일부 중국 유학생들에 의해 훼손됐다.

정의당청년당원 모임 '모멘텀'이 게시한 '한 장이 떨어지면 열 명이 함께할 것입니다'라는 제목의 이 대자보는 최근 대학가에서 홍콩시위 대자보를 둘러싸고 벌어진 상황을 설명하며 홍콩 민주화운동을 지지하는 내용을 담았다.

19일 세종대 학생이 훼손된 대자보 위에 새 대자보를 붙이고 있다. /사진=뉴스119일 세종대 학생이 훼손된 대자보 위에 새 대자보를 붙이고 있다. /사진=뉴스1
세종대 학생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게시된 이 대자보는 같은 날 오후 1시30분쯤 1차 훼손됐다. 이후 새로 붙인 대자보를 포함해 총 3차례에 걸쳐 대자보가 찢겨지거나 낙서로 훼손됐다.

오후 2시50분쯤에는 한 유학생이 새로 붙은 대자보 위에 '홍콩은 중국에 속한다'는 내용의 종이를 붙이려다 저지당했다. 이 유학생은 가져온 종이를 기존 대자보 옆에 붙이고 자리를 떴다.


대자보를 훼손한 중국인 유학생들은 이 과정에 "독도는 일본 영토"라고 외치거나 같은 내용을 대자보 위에 쓰며 도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학교 측은 "세종대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다"면서도 "질서만 지키면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