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탁현민이 "'국민과의 대화' 나라면 안했다"고 말한 이유(전문)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2019.11.19 08:17
의견 2

글자크기

페이스북서 "공격할 것이 자명…질문 수준·분야 등 모두가 고민되는 지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사진=뉴스1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사진=뉴스1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출연하는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대해 "내가 청와대 안에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있었다면 연출을 안 했을 것 같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19일 구체적인 생각을 밝혔다.

탁 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이 '국민과의 대화 나라면 안했다'는 제목으로 또 열심히 늘 해오던 방식(?)의로 '하던 일'을 하는데 안쓰럽기도하고 좀 애쓴다 싶기도하여 속마음을 밝힌다"며 운을 뗐다.

앞서 탁 위원은 지난 18일 tvN '김현정의 쎈터 : 뷰'에 출연해 "대통령이 생각하는 바를 언제든지 국민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국민과의 대화'를 별도로 시간을 내서 한다는 게 이해가 잘 안된다"며 "내가 청와대 안에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있었다면 연출을 안 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오늘 어느 인터뷰에서 저라면 어떻게 연출했을지를 묻기에 '저라면 그 연출은 안 했을 것이다'라고 답했다.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탁 위원은 "구성을 생각하면 더욱 연출자로서는 쉽지 않다"며 "무작위로 질문자 선정하면 중복과 질문 수준에 이견이 있을 것이고 참여 대상자를 직접 고르면 짜고 했다고 공격할 것이 자명하다"고 했다. 이어 "질문의 수준, 분야, 깊이... 답변의 수위와 내용까지 모두가 고민되는 지점이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생방송으로 생생한 질문을 받고 즉각적인 답변을 하는 것이 대통령의 국정파악과 순발력을 보여줄 수는 있을지 몰라도 그것이 대통령 말씀의 무게와 깊이 보다 중요한 것인지도 생각해 볼 문제"라며 "생방송, 각본없는 기자회견을 할 때마다, 묻는 것이 직업인 기자들도 매번 긴장하고 날카로운 질문을 찾기가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그 모든 우려와 예상되는 폄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께서 왜 국민과의 대화를 하시는지는 알 것 같다"며 "어떤 기획도 의도도 연출도 없이 방송사가 정한 룰과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이며 대통령의 진심으로만 국민과 이야기 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8시부터 100분간 MBC 특별기획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출연한다. 이번 행사는 베테랑 라디오 진행자인 가수 배철수씨가 사회를 맡고 MBC 허일후·박연경 아나운서가 보조MC를 맡아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이번 행사에서 국민패널 300명의 즉석 질문에 답을 하고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사진=뉴스1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사진=뉴스1
다음은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페이스북 글 전문.

[중앙일보와 조선일보 기타 몇몇 언론이 "국민과의 대화 나라면 안했다"는 제목으로 또 열심히 늘 해오던 방식(?)의로 '하던 일'을 하는데 안쓰럽기도하고 좀 애쓴다 싶기도하여 속마음을 밝힙니다.]

내일 저녁 8시 문재인대통령님의 국민과의 대화가 열립니다. 오늘 어느 인터뷰에서 저라면 어떻게 연출했을지를 묻기에 "저라면 그 연출은 안 했을 것이다"라고 답했습니다. 정말 그렇게 생각합니다.

언론과 야당은 역대 어떤 대통령보다 국민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대통령을 두고 틈만나면 소통부족이라 합니다.

그러나, 청와대가 직접 국민청원을 받고 , 각본없는 기자회견을 하고 많은 간담회를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고, 가장 많이 야당 대표들을 만나고, 소통수석실이 운영되고 SNS계정을 통해 국민들의 말을 듣고 수시로 관련한 보고를 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알기에 만약 '국민과의 대화'를 저보고 연출하라면 막막했을 것입니다.

구성을 생각하면 더욱 연출자로서는 쉽지 않습니다. 무작위로 질문자 선정하면 중복과 질문 수준에 이견이 있을 것이고 참여 대상자를 직접 고르면 짜고 했다고 공격할 것이 자명합니다. 임기초 국민들과 생방송을 한번 했던 적이 있는데 생방송의 질문자 리허설을 했다고 조선일보와 몇몇 보수지들의 되도않는 힐난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질문의 수준, 분야, 깊이... 답변의 수위와 내용까지 모두가 고민되는 지점이었을 것입니다.

생방송으로 생생한 질문을 받고 즉각적인 답변을 하는 것이 대통령의 국정파악과 순발력을 보여줄 수는 있을지 몰라도 그것이 대통령 말씀의 무게와 깊이 보다 중요한 것인지도 생각해 볼 문제 입니다.

생방송, 각본없는 기자회견을 할 때마다, 묻는 것이 직업인 기자들도 매번 긴장하고 날카로운 질문을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기자들도 매번 야단을 맞습니다. 그러니 아마도 청와대가 방송 전체를 MBC에 일임한 이유가 여기에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직접 기획하여 생길 수 있는 오해를 불식시키고 방송사에 책임을 맡기자... 하지만 아마도 방송사 입장에서도 부담이 클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모든 우려와 예상되는 폄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께서 왜 국민과의 대화를 하시는지는 알 것같습니다. 어떤 질문도 그 수준과 내용에 상관없이 당신 생각을 그대로 이야기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중을 감히 들여다 봅니다. 어떤 기획도 의도도 연출도 없이 방송사가 정한 룰과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이며 대통령의 진심으로만 국민과 이야기 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아세안 준비만으로도 일이 많으신데 ....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