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세연 "다 물러나자"에 황교안 "총선 결과 따라 저부터…"

머니투데이 박종진 기자 2019.11.18 10:4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황교안 "총선서 평가 못받으면 물러나겠다"-나경원 "패스트트랙 막으면 어떤 것도 연연안해"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18/뉴스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18/뉴스1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당 해체'와 '지도부 포함 현역의원 전원 동반퇴장' 등을 주장한 가운데 황교안 대표가 총선 결과에 따라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막는 책무를 다한다면 원내대표 연임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 대표는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일 이번 총선에서도 우리가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김성찬 의원과 김세연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며 "당 쇄신은 국민적 요구다. 반드시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이라고 말했다.

전날 김세연 의원이 '당 해체'와 '현역의원 전원 불출마' 등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서는 "당 쇄신 방안에 숙고하면서 폭넓게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고 또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받들 것"이라며 "확실하게 그리고 과감하게 쇄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저지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역사적 책무는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안, 대한민국을 사회주의로 더 움직이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막아내는 일"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와 관련 '원내대표 사퇴 여부'를 묻는 질문에 "그 역사적 책무를 다하는 것이 저의 소명이라고 생각한다"며 "역사적 책무를 다한다면 어떠한 것에도 저는 연연하는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건 총선에서 당의 승리"라며 "당의 승리를 위한 우려를 불식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임기는 12월10일까지다. 내년 4월 총선까지 불과 4개월여밖에 남지 않아 재신임을 받으면 연임이 가능하다. 하지만 당내 일부 중진들은 총선을 앞두고 보다 강력한 지도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내세워 새 원내대표 선출을 주장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일단 패스트트랙 저지 투쟁에 집중하고 원내대표 연임 여부는 당내 의원들의 뜻에 따르겠다는 취지다.

나 원내대표는 "저지를 위한 투쟁의 방법에 있어서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 역시 패스트트랙 저지와 관련해 "민주당과 범여권이 일방적 처리를 강행한다면 우리 헌정사상 겪어본적 없는 최대의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제의했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현재 우리나라의 상황을 비상시국으로 선언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회담을 제안한다. 곧바로 대답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