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원내대표 사퇴' 묻자 나경원 "패스트트랙 막는 책무만…"

머니투데이 박종진 , 김상준 기자 2019.11.18 10:16
의견 2

글자크기

[the300]"역사적 책무 다하면 어떤 것에도 연연안해…가능한 모든 수단 동원"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18/뉴스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18/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막는 책무를 다한다면 원내대표 연임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역사적 책무는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안, 대한민국을 사회주의로 더 움직이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막아내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와 관련 '원내대표 사퇴 여부'를 묻는 질문에 "그 역사적 책무를 다하는 것이 저의 소명이라고 생각한다"며 "역사적 책무를 다한다면 어떠한 것에도 저는 연연하는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건 총선에서 당의 승리"라며 "당의 승리를 위한 우려를 불식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임기는 12월10일까지다. 내년 4월 총선까지 불과 4개월여밖에 남지 않아 재신임을 받으면 연임이 가능하다. 하지만 당내 일부 중진들은 총선을 앞두고 보다 강력한 지도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내세워 새 원내대표 선출을 주장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일단 패스트트랙 저지 투쟁에 집중하고 원내대표 연임 여부는 당내 의원들의 뜻에 따르겠다는 취지다.

나 원내대표는 "저지를 위한 투쟁의 방법에 있어서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