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2020수능]올해 수능 수험생 역대 최소..."국어, 초고난도 문항 없어"(종합)

머니투데이 세종=오세중 기자, 조해람 기자 2019.11.14 10:4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험생 54만8734명 지원..."기본·핵심내용 등 교육과정 수준 맞춰 출제"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왼쪽)과 심봉섭 출제위원장(가운데), 노경주 검토위원장이 1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2020학년도 수능 출제경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평가원은 출제 기본방향으로 학교 교육을 통해 학습된 능력 측정을 위해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했으며 국어 영역과 영어 영역은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해 출제했다고 밝혔다./사진=뉴스1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왼쪽)과 심봉섭 출제위원장(가운데), 노경주 검토위원장이 1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2020학년도 수능 출제경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평가원은 출제 기본방향으로 학교 교육을 통해 학습된 능력 측정을 위해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했으며 국어 영역과 영어 영역은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해 출제했다고 밝혔다./사진=뉴스1


오늘 전국 86개 시험지구 1185개 시험장에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일제히 실시됐다. 수능 시험을 주관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올해는 지난해 국어영역 31번 문항처럼 난이도 높은 문제는 없고, 고교교육과정 내용·수준의 문제를 지문에 담았다고 밝혔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14일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능 출제방향 브리핑'에서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는 지난해 대비 4만6190명이 감소한 54만8734명이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는 매년 수능 응시생 감소 영향으로 2020학년도 수능시험에서도 가장 적은 수험생이 응시한 것이다.



2020학년도 수능, 학교 교육과정 내용·수준 맞춰 출제




심봉섭 수능 출제위원장은 이번 수능과 관련 "학교 교육을 충실히 받았다면 풀 수 있도록 출제하고자 했다"면서 "학교 교육을 통해 학습된 능력을 측정하기 위해 고교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생들의 과도한 수험준비 부담을 완화하고 학교교육을 내실화하고자 고교교육과정 내에서 일관된 출제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영역별로 보면 지문을 많이 활용하는 국어와 영어는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출제하고, 나머지 영역은 사고력 중심의 평가를 지향했다고 심 위원장은 설명했다.

EBS 연계율도 예년처럼 70% 수준으로 유지했다. 영어 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마찬가지로 중심내용·맥락파악·세부내용을 묻는 연계 문항에서 EBS 연계 교재 지문과 주제나 소재, 요지가 유사한 다른 지문을 활용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보는 수험생들이 시험 볼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보는 수험생들이 시험 볼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지난해 국어 31번 문항 같은 초고난이도 문항 없어"


특히 지난해 많은 지적이 일었던 국어영역 31번 문항에 대한 질의도 잇따랐다. 심 위원장은 지난해 국어영역 문제의 난이도 조절 실패 지적과 관련 "출제위원단에서는 지난 6월, 9월 모의고사 평가를 통해 지난해 수능 국어31번 문항과 같은 문제는 내지 않기로 했다"면서 "이런 초고난도 문항은 없다"고 분명히 했다.

또 지난해 수능 국어 난이도 실패가 검토위원에 현직교사가 없다는 문제와 관련 "지난 3월 수능 기본계획 발표에서 말한 것처럼 올해에는 모의평가 때부터 검토위원들 입소일 하루 앞당겨 워크숍을 강화했다"며 "이를 통해 정답률·예측률을 높이고, 적정난이도를 유지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2외국어영역이나 한문을 제외하고는 검토 위원단은 현장 교사 검토가 100%로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심 위원장은 아울러 배경지식 유무에 따른 문항 난이도 유불리가 크다는 지적과 관련 "기본적으로 수능 출제의원진과 검토위원들의 구상은 교육과정 내용과 교과서 등 면밀 검토해 가능한 객관적이고 모든 학생들이 유불리를 느끼지 않을 소재나 재재 중심으로 한 지문을 찾아 내려고 노력했다"며 "아마 이번 수능도 그런 유불리 안 생길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수능 샤프 교체 배경에 대해선 "기술전문성 가격 등을 종합해 (업체)입찰 방식으로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매년 (샤프를) 바꾸거나 유지할지 장담할 수 없고, 일반적으로 얘기하는 우려사항(샤프 불량)은 없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