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에프앤리퍼블릭 中 광군절서 3년 연속 성장 "실적 기대 가시화"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19.11.12 11:1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중 관계 우호 개선과 중국 내수 경기 활성화에 따른 선순환 기대

에프앤리퍼블릭 中 광군절서 3년 연속 성장 "실적 기대 가시화"




에프앤리퍼블릭 (393원 8 +2.1%)이 광군제 매출을 기반으로 내년 상반기 실적 개선 본격화에 나섰다.

에프앤리퍼블릭은 제이준이 지난 11일 광군절 하루 동안 주요 플랫폼인 티몰(에서 전년대비 20% 상승한 65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매출은 징동, 샤오홍슈를 비롯한 기타 플랫폼 매출을 제외한 금액으로 기타 플랫폼 매출까지 합산하면 전년 대비 130% 성장한 130억원으로 예상된다. 티몰 매출은 광군절 행사 시작 30분 만에 17억을 기록했다.



올 2월부터 중국 유통을 시작한 널디의 출발도 순조롭다. 널디는 티몰 국제관, 왕이카오라, 샤오홍슈에서 판매를 진행해 약 1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인기 상품인 퍼플 트랙슈트와 롱패딩은 각각 1800개, 2200개가 팔리며 매출 증가를 뒷받침했다.

주요 플랫폼인 티몰 매출 가운데 티몰 일반관 매출은 31억 원으로 전년 대비 765% 성장했다. 이러한 매출 증가의 요인은 제이준이 중국 시장에서 안착하며 꾸준하게 사랑받는 브랜드로 해석할 수 있다. 스테디셀러인 블랙 물광 마스크팩과 인텐시브 샤이닝 마스크팩은 각각 210만장, 130만 장이 팔렸다.


이번 광군절 실적은 철저한 중국 현지 시장 조사와 사전 마케팅을 통해 나온 결과다. 앞으로 한중 관계의 우호 분위기 고조와 에프앤리퍼블릭의 강점인 중국 현지 노하우가 반영된 마케팅 전략이 광군절 특수효과와 매출 성장의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에프앤리퍼블릭 관계자는 "최근 중국이 한국 브랜드에 대한 러브콜 신호가 다시 본격화되며 제2의 K뷰티 전성기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한중관계 해빙무드가 선순환 구조로 이어져 상반기 실적 개선을 자신한다”라고 전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