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권퇴진 #노동개악 #검찰개혁…3가지 외침, 서울 흔들었다(종합)

머니투데이 김훈남 기자, 정경훈 기자 2019.11.09 19:2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文정부 임기반환점 맞은 9일…광화문 보수집회·서초동 촛불집회 이어 여의도선 민주노총 집회

주밀이자 문재인 정부가 임기반환점을 맞은 9일 서울 광화문과 여의도, 서초동 등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보수단체 집회에서부터 탄력근로제와 국제노동기구(ILO) 협약 비준 촉구 등 노동현안을 내걸은 노동자 집회, 조국 전 장관 수사규탄 및 검찰개혁을 촉구한 촛불집회 등 각자 다른 목소리가 서울 시내를 채웠다.

문재인 정부 반환점 광화문서 "내려와라"…"임태훈 삼청교육대" 참가자도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가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정경훈 기자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가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정경훈 기자


시작은 광화문의 '태극기 부대'였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는 이날 낮 12시쯤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를 열었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참가자들은 조국 전 장관 임명 규탄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반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반대 등을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로 광화문 광장 일대가 가득 차면서 광화문광장에서 광화문까지 도로가 전면 통제됐다. 집회는 낮 12시10분 참가자의 자유발언과 공연 등으로 시작됐다. 청년발언자 자격으로 단상에 오른 김모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로 많은 청년들이 들고 일어났다"며 "끝까지 진실을 붙잡고 거짓과 타협하면 안된다"고 발언했다. 그는 조국 전 장관의 서울대학교 교수직 파면도 요구했다.

공연과 군가제창 등 집회가 진행되고, 연단에 선 사회자는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다. 이에 일부 참가자들이 "임태훈을 삼청교육대로 보내야한다"고 외치기도 했다.

최근 자유한국당 영입 목록에 올랐다 제외된 박찬주 전 육국 대장의 발언이 보수단체 집회에도 나온 셈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영입 1호 인재였던 박 전대장은 '공관병 갑질 의혹'을 해명하면서 "임 소장을 삼청교육대에 보내야 한다"는 발언을 했고 이후 당 안팎의 비판여론으로 결국 영입이 철회됐다.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 투표했다고 밝힌 윤모씨(57)는 "이전 정부보다 국민 살기가 더 힘들어 진것 같다"며 "박근혜 정부보다 더 투명한 정보공개, 적재적소 인재등용을 원했는데 문재인 정부는 더 못하는 모양새"하고 꼬집었다.

전태일 49주기 앞두고 여의도 운집한 민주노총 "노동개악 시 총파업"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개악을 중단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노총은 노동정책이 문재인 정부 전반기 내내 역주행했다며 노동 개악 중단을 촉구했다./사진=뉴스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개악을 중단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노총은 노동정책이 문재인 정부 전반기 내내 역주행했다며 노동 개악 중단을 촉구했다./사진=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마포대교 남단에서 '11·9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대회에는 주최 추산 약 10만명이 모였다. 경찰은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해 여의도에 경찰인력 105개 부대 6800여명을 배치하고 여의도공원 앞 11개 차로 소통을 통제했다.

대회는 노동법 개악저지 총파업 진행 영상과 함께 시작했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을 '역주행'으로 규정하고 "국회에서 탄력근로제 개악과 노조법 개악이 진행되면 총파업을 통해 노동개악을 분쇄할 것"이라 선언했다.

발언대에 선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정부는 탄력근로제 개악안과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요구에 반하는 노조파괴법을 던졌다"며 "정부가 운을 띄우면 국회가 더 많은 개악을 요구하는 노동절망 사회"라고 발언했다. 참가자들은 "노동개악 중단하라!", "이런 국회 필요 없다!"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철도노조, 금속노조, 공무원노조 등 민주노총 산하 조직들은 이날 낮 12시부터 개별 집회를 연 뒤 여의도로 모였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5시쯤 '전태일의 꿈' 율동 공연을 마친 후 국회 방향으로 1.3㎞가량 행진, 오후 6시30분쯤 집회를 마무리했다.

서초동으로 돌아온 검찰 개혁 촛불…촛불은 멈출 수 없다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교대역 삼거리에서 열린 검찰개혁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공수처를 설치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br>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교대역 삼거리에서 열린 검찰개혁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공수처를 설치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를 규탄하고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무게추는 지난주 잠정 중단에 들어간 여의도 집회에서 서초동 집회로 돌아왔다. 당초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의 '북유게사람들'이 주최할 예정이었던 이번 집회는 '끝까지검찰개혁'으로 주최가 바뀌어 진행됐다.

'끝까지 검찰개혁' 측은 이날 오후 6시쯤 서울 서초동 지하철 2·3호선 교대역 인근에서 '끝까지 검찰개혁집회'를 개최했다. 집회 무대가 설치된 교대역을 중심으로 서초역 직전까지 참가자들이 몰렸다. 경찰은 교대역에서 서초역 방향 4차선을 통제하는 등 집회 시위 관리에 나섰다.

참가자들은 △촛불은 멈출 수 없다 △계엄문건 수사하라 △공수처를 설치하라 검찰이 범인이다 △법원도 공범이다 △정경심을 석방하라 등 손팻말을 들고 자리했다. 일부 팻말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전 장관 얼굴과 구호를 함께 표시하기도 했다. 주최 측은 그동안 정치적 집회 논란을 의식한 듯 정치인이나 유명인의 공개발언 없이 집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집회 참가자 우모씨(51)는 "검찰 견제기구인 공수처 설치를 통한 검찰 개혁이 꼭 필요하다는 생각에 나왔다"며 "검찰의 비인간적이고 불평등한 수사형태를 고쳐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최가 어디든 검찰개혁, 공수처 설치 뜻만 맞다면 참여가 가능하다며 "국회는 공수처법을 통과시키고 의원들은 자기들 공약을 잘 지켰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서울 시내 집회 시위 대응을 위해 총 141개부대 7700여명을 배치했다. 집회 별로는 △여의도 노동자대회에 105개 △광화문 범보수단체 집회에 41개 △서초동 촛불집회에 10개 부대(중복 포함)를 각각 배치해 안전사고와 불법시위에 대비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