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北조철수 "기회의 창 닫히고 있다"…美 결단 재촉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2019.11.09 07:3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미국에 많은 시간 줬고, 연말까지 답변 기다리고 있다"…미국 "인위적 데드라인 안 돼" 거부감

조철수 북한 외무성 북미국장조철수 북한 외무성 북미국장




조철수 북한 외무성 북미국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을 겨냥해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다"며 올해 말까지 전향적 조치를 들고 나올 것을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조 국장은 이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9 모스크바 비확산회의'(MNC)에서 "우리는 미국에 많은 시간을 줬고 연말까지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매일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초 미국과 북한은 스웨덴 스톡홀롬에서 비핵화 실무협상을 가졌으나 의견차만 확인한 채 돌아섰다. 이후 북한은 미국에 연말을 시한으로 제시하며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해왔다.




한편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지난달 26일 "북한이 더 안정적인 안보 환경에 대해 논의하려 한다면 인위적인 데드라인(마감시한)을 정해선 안 된다"며 북한의 이 같은 재촉에 거부감을 나타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