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文 "전관특혜 반드시 뿌리 뽑는다…정부의 소명"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2019.11.08 15:4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2019.11.07.   dahora83@newsis.com【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2019.11.07.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첫번째 논의 안건으로 전관 특혜를 다루는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퇴직 공직자들이 과거 소속되었던 기관과 유착하여 수사나 재판, 민원 해결까지 광범위한 영향력을 행사해온 전관특혜는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불공정 영역"이라며 "공정한 나라로 나기 위해서는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힘있고 재력있는 사람들의 전유물이 되어 평범한 국민들에게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전관 특혜를 공정과 정의에 위배되는 반사회적 행위로 인식하고, 이를 확실히 척결하는 것을 정부의 소명으로 삼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전관특혜로 받은 불투명하고 막대한 금전적 이익에 대한 철저한 조사도 공정 과세를 실현하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며 "비단 법조계 뿐만 아니라 퇴직 공직자들이 전관을 통한 유착으로 국민생활과 직결된 민생과 안전은 물론, 방위산업 등 국가 안보에 직결된 분야까지 민생을 침예하고 국익을 훼손하는 일이 적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그동안 공직자 윤리법을 개정하며 노력해 왔지만 아직 국민들의 눈높이에 한참 부족하다"며 "전관 유착의 소지를 사전에 방지하고, 공직자들의 편법적인 유관기관 재취업을 차단하는 방안을 강력하게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