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장] 고척 관중석서 만난 최지만 "프리미어12 정말 뛰고 싶었는데…"

스타뉴스 고척=박수진 기자 2019.11.08 20:3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8일 쿠바전을 관람하러 온 최지만이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사진=박수진 기자8일 쿠바전을 관람하러 온 최지만이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사진=박수진 기자




"저는 분명 출전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올 시즌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최지만(28·탬파베이)이 국내 팬들에게 모습을 드러냈다. 정말 나오고 싶었던 프리미어12 대회였기에 정말 뛰고 싶은 심정을 밝혔다.

최지만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리미어12 C조 예선 3차전 한국-쿠바전에 모습을 드러냈다.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혔다.



일일이 팬들의 사진 촬영과 사인 요청에 응한 최지만은 취재진과 잠시 만나 근황을 직접 전했다. 한국에 돌아온 지 1주일 정도 됐다고 설명한 최지만은 "같이 미국에서 뛰었던 (박)병호형도 있고 해서 경기를 보러 왔다. 너무 뛰고 싶던 대회였는데 아쉬움 마음이 크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에서 허가를 해주지 않아서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최지만은 탬파베이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정규 시즌 127경기에 나서 타율 0.261 19홈런 63타점으로 커리어 하이 기록을 남겼다. 포스트시즌까지 경험했다.

이번 시즌에 대해 "100점을 주고 싶다. 처음으로 풀 타임 시즌이었고 큰 부상 없이 끝나서 정말 만족스러웠다. 특히 포스트시즌 진출에 도움이 되는 끝내기 홈런을 때려낸 순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자평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