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CJ CGV, 3Q 매출 4975억·영업이익 310억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19.11.07 17: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기대작 흥행 부진으로 국내 영업이익 소폭 감소… 베트남·인도네시아는 매출 30% 성장





CJ CGV (37,950원 -0)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4975억원, 영업이익 310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5.1% 감소했다.

사업부문별로는 국내 사업은 3분기 성수기에도 할리우드와 국내 기대작들의 흥행이 주춤하면서 매출은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한 2821억원에 그쳤다. 영업이익은 9월 추석 연휴 관람객이 기대를 밑돌았던 영향으로 전년 대비 6.7% 감소한 265억원을 기록했다.

해외 사업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의 실적 성장이 두드러졌다. 베트남은 ‘분노의 질주: 홉스&쇼’,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라이온 킹’ 등의 할리우드 콘텐츠가 인기를 끌면서 451억원의 매출로 전년 동기 대비 30.7% 증가했다. 극장 수 또한 1년 전보다 14개 더 늘었다. 인프라 확대와 함께 운영 효율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으로 영업이익은 272.7% 늘어났다.



인도네시아도 극장 수가 1년 전보다 15개 늘었다. 매출은 할리우드 콘텐츠 흥행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0.3% 증가한 30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두 배 이상 늘어난 42억원으로 집계됐다.

해외 다른 지역은 기대에 못 미쳤다. 중국에서는 지속적인 극장 수 확대에 힘입어 매출은 10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10월 건국 70주년 국경절 연휴를 앞두고 현지 콘텐츠가 부족했던 영향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46.8% 감소한 50억원을 나타냈다.

터키는 3분기가 계절적인 비수기인 영향과 터키 영화법 개정으로 기대작의 개봉일이 지연됐던 탓에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거뒀다. 영화법 개정에 따른 평균 티켓가격 개선 효과에 힘입어 매출은 25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8% 증가했지만, 영업손실은 50억원으로 적자가 이이졌다.

같은 기간 자회사인 CJ 4D플렉스(PLEX)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4.1%, 84.4% 감소한 311억원과 5억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과 ‘라이온 킹’외에 특별히 4DX에 적합한 콘텐츠가 없었던 것이 실적 부진의 이유가 됐다.


CJ CGV는 4분기 영화시장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크리스마스와 겨울방학이 있는 4분기는 전통적인 성수기로 기대작들이 줄줄이 포진했다. 11월에는 국내에서 1000만명 이상 관람한 ‘겨울왕국’의 속편인 ‘겨울왕국2’가 개봉할 예정이다. 12월에는 전세계 9억6000만 달러의 역대급 흥행을 일으킨 '쥬만지: 새로운 세계'의 속편인 ‘쥬만지: 넥스트 레벨’이 개봉한다. 연말에는 ‘백두산’, ‘천문’ 등 한국영화 기대작들도 속속 개봉할 예정이다.

최병환 CJ CGV 대표는 "서비스 및 기술 혁신을 통해 확보된 CGV만의 차별화 된 역량을 글로벌에도 접목하고 있다"며 "국내를 넘어 글로벌 넘버원 컬처플렉스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