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여행한파' 겪은 인터파크, 3분기 매출·당기순익 감소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2019.11.07 17:0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인터파크가 국내 여행업계에 닥친 '여행한파'를 피해가지 못했다. 투어사업 업황 침체로 3분기 실적이 다소 부진했다.

7일 인터파크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2억4000만원으로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263억7600만원으로 12.9%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30억7300만원으로 23.7% 줄었다.

투어 사업이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올 여름 시작과 동시에 시작된 한일갈등으로 발생한 '일본여행 보이콧'과 '송환법'으로 촉발한 홍콩의 반중시위에 따른 영향이다. 인터파크에 따르면 일본과 홍콩 여행수요 감소로 거래액과 매출액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하나투어와 모두투어 등 오프라인 패키지(PKG)상품이 주력인 여행사들과 비교하면 나름 선방했다는 평가다. 경쟁사에 비해 개별여행(FIT)이 높은 포트폴리오를 유지했기 때문에 'NO 재팬' 직격타를 맞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인터파크는 올 한해 △사용자 친화적 플랫폼 구축 △인공지능(AI) 기반 시스템 업그레이드 등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집중 투자를 단행한 만큼 조만간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전히 사업환경이 어렵긴 하지만, 4분기가 연말 쇼핑 및 여행 성수기 시즌이라는 점에서 반등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연말 공연과 쇼핑이 성수기로 접어들며 실적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터파크가 고객 중심 서비스 및 기술력 개발을 중점에 두고 투자해온 만큼 이에 따른 성과도 가시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