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대차그룹, 장애인 이동편의 위해 수동휠체어에 모터단다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2019.11.07 16: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올해로 2년째...수동휠체어에 부착하면 전동 휠체어가 되는 '전동화키트' 지원사업

뒷줄 왼쪽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강주현 사회공헌 본부장,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홍순봉 상임대표(한국시각장애인협회 회장), 현대자동차 이병훈 상무/사진제공=현대차그룹뒷줄 왼쪽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강주현 사회공헌 본부장,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홍순봉 상임대표(한국시각장애인협회 회장), 현대자동차 이병훈 상무/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 (125,000원 500 -0.4%)그룹이 장애인 이동 편의를 위해 수동 휠체어 전동화 키트 보급·셰어링 사업을 2년째 이어간다.

현대차그룹은 5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2019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 지원사업 전달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대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현대차그룹 관계자 및 장애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현대차그룹은 행사에 참석한 장애인 40명을 포함, 학업과 경제활동에 대한 의지가 강하지만 이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 150명에게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현대차그룹은 장애인들의 학업·경제 활동을 용이하게 함으로써 삶의 질 향상과 자립을 도모할 수 있도록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전동화키트 보급 사업을 시작했다.


수동 휠체어에 부착해 전동 휠체어처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전동화 키트는 모터, 배터리, 조종장치로 구성돼 있다.

차량 및 비행기에 적재 가능한 수동휠체어의 장점과 사용자의 체력적 부담이 덜한 전동 휠체어의 장점을 모두 갖추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