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증시 세계 최고 성적' 中 무역분쟁에도 펀드 수익률 25%

머니투데이 송정훈 기자 2019.11.06 11:5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올해 벤치마크 지수 31% 급등..주식형펀드, 해외 전체보다 높아





국내 대표 해외펀드인 중국 주식형펀드가 올해 미중 무역분쟁의 그늘 속에서도 양호한 성과를 냈다. 중국 증시가 일시적으로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전 세계 주요 증시 중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인 영향이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1일까지 중국 증시의 벤치마크인 상하이·선전300지수(CSI300지수)는 약 31% 급등했다.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 여파로 25% 가까이 급락한 기저효과와 중국 증시의 저평가. 미중 무역분쟁 완화, 중국의 경기 활성화 정책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는 같은기간 미국 S&P500지수(22.3%), 영국 FTSE100지수(8.5%), 일본 토픽스지수(11.5%) 등 주요증시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최근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 최종 협상 타결을 위해 무역분쟁 과정에서 부과한 관세를 서로 철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국에 이어 중국 증시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연초 이후 중국 증시의 높은 상승률은 주식형펀드 성과로 이어졌다. 중국 주식형 펀드는 지난 1일 기준 올 들어 25% 수준의 수익률을 냈다. 국내 주식형펀드(1.4%)는 물론 전체 해외 주식형펀드(20%) 수익률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상품별로는 중국 본토 증시에 상장된 우량 주식에 투자하는 상품의 성과가 상위권을 휩쓸고 있다. 중국A주(중국 본토 상장주식)에 투자하는 미래에셋차이나본토 1, 2 펀드의 경우 각각 수익률이 55~56% 수준까지 상승해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 중이다.

역시 중국A주 비중이 절대적인 흥국차이나액티브(41%), DB차이나본토RQFII(39%), 하이천하제일중국본토(39%) 등도 40% 안팎의 고수익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한국펀드평가 관계자는 "지난달 중국 증시는 월 중반 미국과 중국 간 부분적인 무역 합의로 상승세를 보이다 이후 중국 3분기 GDP(국내총생산)가 2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며 경기둔화 우려가 확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 기대감과 블록체인 등 관련주가 강세를 보여 중국 주식형펀드가 양호한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말 기준 국가별 해외 주식형펀드 중 중국 펀드의 설정액과 펀드수는 각각 7조2000억원, 1000여개에 달한다. 이는 설정액과 펀드 수가 두번째로 큰 미국의 8800억원, 260여개에 비해 압도적으로 큰 것이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