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영국 런던에서 '한류관광' 알린다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2019.11.05 11:4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문체부·관광공사, 영국 국제관광박람회(WTM) 참가…한류 방한상품 및 지방관광상품 집중 홍보

런던 국제관광박람회에서 부채에 한글이름 써주기 체험을 하고 있는 참가자의 모습. /사진=한국관광공사런던 국제관광박람회에서 부채에 한글이름 써주기 체험을 하고 있는 참가자의 모습. /사진=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11월4일부터 6일까지 사흘 간 진행되는 영국 국제관광박람회(WTM, World Travel Market)에 참가해 한류 관광 상품을 알린다고 5일 밝혔다.

올해 40주년을 맞이하는 영국 런던 국제관광박람회는 스페인 마드리드, 독일 베를린 국제관광박람회와 함께 세계 3개 관광박람회로 꼽힌다. 전 세계 180개 국가에서 5000여 업체, 5만여 명의 관광업계 종사자들이 모여 관광홍보 경쟁을 펼친다.

관광공사는 이번 박람회에 여행사, 지자체,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국내 20여개 기관과 공동으로 참가, K팝과 K뷰티 등 한류 방한상품을 비롯, DMZ(비무장지대) 평화관광상품, 장기체류형 지방관광상품, 인천공항 환승관광상품 등을 소개해 유럽 관광객 유치를 진행한다.




공사는 박람회 첫 날인 지난 4일 전시장 인근 선본 런던 호텔에서 영국 주요 여행업자와 언론인 100여 명을 초청, 한국관광 설명회를 열었다. 현지 오피니언 리더를 대상으로 한국관광의 매력을 홍보했고, 국내 참가자의 비즈니스 활로 개척을 위한 B2B(기업대 기업) 네트워킹 리셉션도 진행했다.

김만진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실장은 "유럽은 방한관광시장 다변화를 위해 매우 중요한 지역이며 현지 박람회는 국내 인바운드 여행업계에 새로운 활로를 제시하는 기회의 장"이라며 "이번 박람회로 보다 많은 유럽 관광객들이 한국을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