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세계 최초 '동화의 디지털 전시' 제주서 열려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2019.11.01 14:3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 3일부터 1년간…러시아 '피지털 아트'로 구현된 색다른 경험





세계 최초 동화 디지털 아트 쇼가 열린다. 오는 3일부터 1년간 제주에서 열리는 전시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Alisa, return to wonderland)가 그 주인공. 알리사는 앨리사의 러시아식 발음으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첨단 디지털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알리사’는 러시아, 오스트리아, 중국 등에서 이미 호응을 받았다. 특히 중국 심천에서 시작된 전시 투어는 심천에서만 수십 만 명이 보며 차세대 전시예술의 대안적 현상으로 논의되기도 했다.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아 러시아의 아트 테크놀로지가 한국 관객에게 소개된다는 점도 특별하다.



이 기술로 완성된 전시는 ‘피지털 아트’(Phygital Art)로 불린다. 피지털은 물질세계인 몸(Physical)과 디지털(Digital)의 합성어로 사람의 활동에 반응하며 상호작용하는 대화형 미디어와 콘텐츠를 의미한다.

12개 테마관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에선 500평 규모의 공간, 4200만 화소의 컬러 프로젝션, 다수의 사용자가 동시에 참여해 플레이할 수 있는 대화형 대형 스크린이 설치됐다. 동화의 스토리텔링도 익히면서 초현실적 경험을 동시에 안겨주는 기회가 될 듯하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김영진 시타델코프 대표는 “아이들뿐만 아니라 성인에게도 새로운 예술적 경험을 선사하는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미술 전시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150여년 전 루이스캐롤이 쓴 동화로 174개 언어로 번역됐고 20회나 영화화했다. 전시는 내년 11월 2일까지 제주 SM 디지털아트뮤지움(빌라드애월호텔 전시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