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트럼프 "中과 무역합의 서명할 것…새 장소 곧 발표"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2019.11.01 01: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칠레의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담 개최 포기로 일정에 차질을 빚은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 "곧 새로운 장소를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칠레가 APEC 개최를 취소한 뒤 중국과 미국은 전체 협상의 60%에 이르는 1단계 무역협정에 서명하기 위한 새로운 장소를 선정하는 데 협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새로운 장소는 곧 발표될 것"이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나는 곧 서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미중 정상은 다음달 16~17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APEC 정상회의에서 별도 양자회담을 갖고 1단계 무역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칠레가 자국에서 벌어진 대규모 시위 사태를 이유로 개최를 취소하면서 일정에 차질이 생겼다.

현재 미국은 알래스카나 하와이 등 미국 영토를 회담 장소로 원하고 있지만, 중국은 자국령 마카오를 대체 장소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