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올가을 유행 '플리스 재킷', ★처럼 '힙'하게 입는 법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19.10.31 06: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기본 플리스'…화사한 컬러·디테일 플리스로 '포인트'

배우 신민아, 가수 현아,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사진제공=노스페이스, 클라이드 앤, 폴햄배우 신민아, 가수 현아,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사진제공=노스페이스, 클라이드 앤, 폴햄




10월 말에도 최고 온도 20도까지 오르는 비교적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올가을 '잇템'으로 패딩 대신 '플리스 재킷'이 뜨고 있다. 아웃도어 업계 뿐만 아니라 스포츠, 캐주얼 패션 브랜드까지 나서 다양한 플리스 재킷을 내놓고 있을 정도다.

'플리스'(Fleece)는 폴리에스터 원단 표면을 양털처럼 가공해 만든 보온 소재로, '후리스' '뽀글이' 등으로도 불린다. 가볍고 보온성이 좋아 가을엔 단독으로, 겨울엔 두꺼운 외투와 함께 입을 수 있어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기장, 컬러, 디자인이 훨씬 다채로워진 올가을 '플리스 재킷' 어떻게 입으면 멋스러울까. 스타들의 플리스 재킷 스타일링을 모아 소개한다.



◇기본 디자인으로 '깔끔'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배우 신민아, 그룹 에이프릴 나은, 배우 김보라, 그룹 레드벨벳 예리/사진=노스페이스, 나은 인스타그램, 폴햄, 예리 인스타그램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배우 신민아, 그룹 에이프릴 나은, 배우 김보라, 그룹 레드벨벳 예리/사진=노스페이스, 나은 인스타그램, 폴햄, 예리 인스타그램
플리스 재킷, 어디에나 자유롭게 매치하고 싶다면 기본 디자인부터 마련하는 것이 스타일의 정석.

골반을 살짝 덮는 정도의 길이에 아무런 장식 없는 플리스 재킷을 고르면 어떤 스타일에나 매치하기 좋다.

목 위로 살짝 올라오는 하이넥 디자인은 추운 겨울까지 이너로 활용하기 적합하며, 커다란 후드가 달린 스타일은 캐주얼한 분위기에 제격이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배우 박보검, 그룹 블락비 피오, 배우 소지섭, 가수 유선호/사진=아이더, 네파, 노스페이스, TBJ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배우 박보검, 그룹 블락비 피오, 배우 소지섭, 가수 유선호/사진=아이더, 네파, 노스페이스, TBJ
무난하게 어떤 옷에나 잘 어울리는 컬러는 아이보리(크림), 베이지, 블랙 등 모노톤 컬러다.

배우 신민아, 소지섭처럼 목까지 올라오는 터틀넥 이너와 함께 매치하면 더욱 포근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으며, 그룹 에이프릴 나은, 배우 박보검처럼 간단한 라운드 티셔츠와 입으면 편안한 느낌을 낼 수 있다.

군더더기 없는 기본 디자인의 플리스 재킷은 하나 장만해두면 가수 유선호, 배우 김보라처럼 다른 옷과 덧입을 때도 유용하다. 클래식한 타탄 체크 셔츠, 산뜻한 스트라이프 티셔츠, 경량 패딩과 레이어링해도 과한 느낌 없이 잘 어울린다.

◇컬러 포인트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배우 이나영, 가수 현아, 배우 조보아/사진=탑텐, 클라이드앤, 푸마, MLB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배우 이나영, 가수 현아, 배우 조보아/사진=탑텐, 클라이드앤, 푸마, MLB
평범한 기본 디자인보다 트렌디한 스타일을 찾고 있다면 화사한 컬러가 더해진 플리스 재킷에 눈길을 돌려보자.

이번 시즌엔 플리스 재킷이 유행으로 떠오른 만큼 화려해진 컬러가 적용된 제품들이 다수 출시됐다. 은은한 연핑크부터 트렌디한 네온 그린, 강렬하고 깊은 퍼플, 브라운까지 더욱 과감해진 컬러 팔레트가 돋보였다.

화사한 컬러 플리스 재킷이라고 한 가지 분위기만 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디자인에 따라 분위기가 확 달라지니 꼼꼼히 따져보고 원하는 컬러와 스타일로 고를 것.

이나영은 몸에 달라붙는 슬림한 핑크 플리스 재킷에 화이트 셔츠, 청바지를 매치해 한결 세련된 분위기로 연출한 반면 배우 조보아는 넉넉한 오버사이즈 핏의 핑크 플리스 재킷에 볼캡을 푹 눌러써 완벽한 스트리트 룩을 완성했다.

가수 현아처럼 빈티지한 플로럴 미니 원피스에 박시한 컬러 플리스 재킷을 걸치면 사랑스러운 스타일로도 연출할 수 있다.

◇다채로워진 '디테일'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모델 아이린, 배우 김유정, 그룹 블락비 피오/사진=머니투데이 DB, 비욘드클로젯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모델 아이린, 배우 김유정, 그룹 블락비 피오/사진=머니투데이 DB, 비욘드클로젯
컬러 포인트에 이어 화려한 패턴, 컬러 배색이 들어간 플리스도 다수 출시됐다.

'패셔니스타'로 손꼽히는 모델 아이린은 화려한 카모플라주 패턴과 형광 핑크 컬러가 돋보이는 패턴 플리스 재킷을 선택해 완벽한 포인트 룩을 연출했다. 트렌디한 플리스 재킷을 포인트 아이템으로 선택한 대신 이너는 올블랙으로 맞춰 스타일 균형을 맞췄다.

그룹 블락비 피오와 배우 김유정은 사랑스러운 컬러 블록 플리스 재킷으로 클래식하면서도 차분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피오는 아가일 니트와 핑크빛 팬츠로 연출한 클래식 룩과 함께, 김유정은 티셔츠와 체크 미니스커트와 함께 배색 디테일이 더해진 플리스 재킷을 걸쳤다.

배우 전지현, 가수 현아,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 배우 장기용/사진제공=네파, 푸마, 폴햄배우 전지현, 가수 현아,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 배우 장기용/사진제공=네파, 푸마, 폴햄
기본 플리스는 너무 심심하고, 화려한 스타일은 부담스러운 이들을 위해 작은 포인트 요소가 적용된 플리스도 등장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플리스 재킷 전면의 멋스러운 포켓 포인트다. 포켓 디테일이 들어간 만큼 선선한 가을 캠핑 룩으로도 딱이다.

배우 전지현, 가수 현아,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는 포켓 디테일이 들어간 플리스 재킷을 선택했다. 이들은 모두 살짝 넉넉한 핏이 돋보이는 플리스 재킷의 지퍼를 목 끝까지 올려 포근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배우 장기용은 포켓 컬러와 유사한 크림색 이너를 선택해 위 아래를 맞춰 입고, 짙은 베이지 플리스 재킷을 카디건처럼 걸쳐 포근하고 차분한 분위기를 냈다.

◇더 길고 포근하게
배우 이다희, 조보아, 신민아/사진=아이더, MLB, 노스페이스배우 이다희, 조보아, 신민아/사진=아이더, MLB, 노스페이스
롱 스커트, 롱 패딩 등 길이가 긴 아이템들이 인기를 끌면서 롱 플리스 재킷도 덩달아 인기다.

배우 이다희, 신민아, 조보아는 무릎 아래로 내려오는 긴 기장의 플리스를 다양한 스타일로 소화했다.

이다희는 상하의가 붙어 있는 디자인의 베이지색 점프슈트와 함께, 신민아는 무릎 아래로 내려오는 편안한 원피스와 함께 롱 플리스를 걸쳤다.

긴 길이의 플리스 재킷은 미니 기장의 팬츠, 스커트와 함께 매치하면 가을 겨울에도 추워보이지 않는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조보아는 박시한 맨투맨 티셔츠, 미니스커트를 입은 깜찍한 캐주얼룩에 긴 기장의 플리스 재킷을 걸쳐 부담스럽지 않은 룩을 완성했다.

모델 겸 배우 남주혁, 배우 장기용/사진제공=컬럼비아, 네파모델 겸 배우 남주혁, 배우 장기용/사진제공=컬럼비아, 네파
롱 플리스는 남성들에게도 시크한 겨울 패션을 연출할 수 있는 잇 아이템이 될 수 있다.


모델 겸 배우 남주혁처럼 지퍼를 모두 잠근 롱 플리스를 슬림한 팬츠와 투박한 레이스업 부츠, 스니커즈와 함께 매치하면 다리가 길어보이는 스타일 연출이 가능하다.

장기용처럼 롱 카디건처럼 편안하게 연출해도 멋스럽다. 맨투맨 티셔츠와 조거 팬츠를 맞춰 입고 스포츠 양말과 어글리 스니커즈를 신으면 트렌디한 레트로 패션을 간단하게 연출할 수 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