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자동문" 키움 송성문, 두산 향한 막말 공식 사과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2019.10.24 07: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 키움의 경기에 앞서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막말 논란에 휩싸인 키움 히어로즈의 내야수 송성문이 공식 사과를 하고 있다. 2019.10.23. /사진=뉴시스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 키움의 경기에 앞서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막말 논란에 휩싸인 키움 히어로즈의 내야수 송성문이 공식 사과를 하고 있다. 2019.10.23. /사진=뉴시스




키움 히어로즈 소속 내야수 송성문(23)이 더그아웃에서 상대 선수를 조롱한 것 관련 논란이 커지자 공식 사과했다.

송성문은 23일 저녁 잠실에서 열린 두산과의 한국시리즈(KS) 2차전에 앞서 "전날(22일) 행동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 많이 반성했다"며 "KBO 리그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도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논란이 생겨 많이 후회하고 반성한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키움 송성문 인성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송성문은 지난 22일 펼쳐진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 도중 덕아웃에서 두산 선수를 향해 "팔꿈치 인대 나가쓰어(나갔어)", "2년 재활", "최신식 자동문이야", "1500만원짜리야" 등의 막말을 하는 모습이다.

누리꾼들은 송성문의 해당 발언이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두산 투수 이형범(25)을 향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과거 이형범은 부상으로 인해 2년간 재활을 진행한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송성문은 두산 팬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냈다. 해당 팬은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를 공개했다.

송성문은 사과문에서 "정말 죄송합니다"며 "제가 너무 흥분해 해서는 안 될 말을 했다고 생각하고 지금 너무나도 죄송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무조건 제 잘못입니다"며 "많이 경솔했고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