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액상형 전자담배 쓰지말라면…일반담배 돌아가?"

머니투데이 김은령 기자 2019.10.23 11:19
의견 2

글자크기

전자담배업계 엇갈린 반응 "정부정책 최대한 협조" VS "정확하지 않은 정보로 불안 조성"

 쥴랩스코리아가 2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어반소스에서 전자담배 '쥴(JUUL)'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쥴랩스코리아가 2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어반소스에서 전자담배 '쥴(JUUL)'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정부가 폐 질환 가능성이 대두된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하는 등 규제 방안을 내놓은데 대해 담배업계는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KT&G, 쥴랩스코리아 등 액상형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대형사들은 "유해성 검사 결과를 지켜보고 정부 정책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다만 판매를 중단하지는 않을 계획이다. 전자담배 소매점 등과 중소형 전자담배업체들은 반대 집회를 열겠다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정부합동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을 강력히 권고하고 현재 담배사업법에 포함되지 않는 담배 줄기, 뿌리, 합성니코틴 등으로 만든 전자담배를 담배사업법으로 규제할 수 있는 법적근거를 마련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대책을 23일 발표했다.

미국에서 액상형전자담배로 인한 중증 폐손상 사례가 1479건 보고됐고 이 중 33건의 사망사례가 나온데 이어 국내에서도 폐손상 의심 신고가 접수된 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민관합동 조사팀을 구성해 유해성분 분석 및 인체 유해성 연구를 내년 상반기까지 완료하고 결과에 따른 후속 대응에도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불법 판매행위, 개조행위 등을 집중 단속한다.



액상형전자담배 업계는 사용 중단 등 소비자 권고인 만큼 당장 판매 중단을 결정하기 보다 유해성 조사가 마무리되고 결과를 주시하고 정책에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국내에서는 폐질환의 주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는 THC(대마유래성분)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 등은 환자 대부분이 THC와 비타민E 아세테이트가 혼합된 액상제품을 사용한 상황에 따라 이 성분들이 원인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쥴랩스코리아 관계자는 "쥴 제품에는 THC와 비타민E아세테이트가 전혀 들어가있지 않다"며 "정부가 유해성 검사를 신속하게 시행하겠다고 한 만큼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KT&G측은 "정부 조사결과에 따라 정책 방향이 결정되면 이에 성실히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중소형 전자담배 업체와 전자담배 소매점 등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전자담배산업협회는 이날 오후 전자담배업체 및 소매점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긴급 회의를 열고 반대집회와 기자회견 등 향후 대응방향을 정하기로 했다. 이병준 전자담배산업협회 부회장은 "쥴, 릴베이퍼를 제외한 액상형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사용자가 30만여명인데 협회 내 조사결과 액상형전자담배가 없어진다고 담배를 끊는다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며 "정확한 결과도 아닌데 위험성을 강조하면서 소비자들이 불안해하고 산업이 망가진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액상형전자담배에 대한 불안이 높아지며서 궐련형전자담배나 일반전자담배로 돌아가는 소비자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지난 5월 쥴과 릴베이퍼 등 액상형전자담배가 나오면서 궐련형 전자담배 성장세는 둔화되고 있다. 지난 4월 3640만갑이었던 궐련형전자담배 판매량은 5월과 6월 각각 3200만갑, 3330만갑으로 줄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