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황교안, 계엄령 문건 주장에 "완전히 거짓말…오늘 고소·고발할 것"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2019.10.22 12:20
의견 9

글자크기

[the300]"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어…수사결과 엄중히 나올 것"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 의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있다. 2019.10.22/뉴스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 의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있다. 2019.10.22/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전 촛불집회에 대응하는 계엄령 문건에 황 대표가 개입했다는 의혹 제기에 고소·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저에게는 보고된 바가 전혀 없었다. 지금 얘기한 것은 거짓"이라며 "그냥 넘어갈 수 없다. 고소나 고발을 통해서 사법 조치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NSC에 참석 여부 질문에 대해서 "NSC에 내가 참석할 일이 있으면 참석한다. 그런데 방금 얘기한 계엄 문건 같은 건 본 일도 없고 들은 일도 없다"며 "완전히 거짓말이며 그 부분에 대해서 고소나 고발을 금일 중으로 하겠다. 수사결과가 엄중하게 나오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지난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황 대표가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계엄령 선포를 검토하는 과정에 관여했다는 정황이 담긴 문건이 공개됐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같은날 오후 국회 국방위에 출석해 "공익제보를 통해 지난해 7월6일 언론에 공개했던 기무사 계엄령 문건 '전시 계엄 및 합수 업무 수행 방안'의 원본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임 소장은 "황 대표가 대통령 권한대행 직무가 개시된 이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의장으로서 회의를 주재했다"며 "시기상으로도 황 대표 등 정부 주요 인사 간에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을 충분히 의심해볼 수 있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