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손미나, KBS 퇴사 이유? "행복하냐는 질문에 대답 못해 충격"

머니투데이 김도엽 인턴 2019.10.22 10:0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BS '아침마당' 출연해 근황 전해

손미나/사진=손미나 인스타그램손미나/사진=손미나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출신 작가 손미나가 KBS 아나운서 사직 이유를 밝혔다.

손미나는 22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손미나는 "아직까지도 여행을 많이 다니고 있다"며 "여행을 다니느라 피부가 하얘질 틈이 없다"며 근황을 알렸다. 이어 "작년에 어떤 일을 계기로 슬로우 라이프를 하고 있다"면서 "인생 3막을 열기 위해 '한 달 살아보기'를 하고 있다. 최근에는 이탈리아어를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아나운서 시절과 여행작가 시절 중 뭐가 더 좋냐는 질문에 손미나는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저는 지금 옛날 첫사랑을 만난 기분"이라고 전했다.



손미나는 KBS 아나운서를 사직한 이유에 대해 "아나운서 시절 한 이탈리아 의사를 만났는데 '너는 일 이야기만 한다. 본질적인 손미나는 어떤 사람인가. 너 행복하긴 하니'라고 질문을 했다. 내가 미처 대답을 하지 못했다.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내가 뭐가 부족했을까 충격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손미나는 "행복이라는 게 미래에 있기 때문에 달려 나가야 하는 줄 알지만 현재에 있다. 제가 착각하고 현재가 아닌 미래만 보고 달려가고 있었다. 퇴사한 뒤 스페인으로 유학을 떠났다"고 전했다.

손미나는 퇴사 후 작가로 데뷔해 '스페인, 너는 자유다', '누가 미모자를 그렸나', '내가 가는 길이 꽃길이다(누가 뭐라고 해도,)' 등 여행 에세이와 소설 등을 출간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