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호재 끝 다시 온 악재…주목해야할 종목은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2019.10.21 13: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노딜 브렉시트 우려 증가에 증시 주춤…지수보다는 개별 종목에 집중해야 할 때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 사진=임종철삽화=임종철 디자이너 / 사진=임종철




'노딜 브렉시트' 우려 증가에 글로벌 변동성이 커지며 국내 증시도 다시 불안감에 노출되고 있다. 정치와 외교 영역에서 나올 수 있는 호재는 다 나온 상황에서 악재가 불거졌기 때문에 박스권 장세를 점치는 쪽이 우세하다.

전문가들은 주식시장의 전반적 상승이 이어지는 것은 어려운 만큼 지수보다는 저평가 우량주 등 개별 종목에 주목하는 것이 낫다고 조언했다. 3분기 실적 턴어라운드 주에도 주목할만하다는 분석이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 코스피 지수는 전주 대비 0.8% 올랐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완화, 영국과 EU(유럽연합)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 타결 등으로 인해 불확실성이 완화되며 외국인 자금이 유입, 증시 상승을 이끌었다.



그러나 주 후반 분위기가 변했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6.0%에 그치며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다시 부각됐다. 여기에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 합의안 이행 전 이행법을 만들어야 한다는 수정안을 통과시키며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도 커졌다. 영국은 EU에 내년 1월 말까지 브렉시트를 3개월 연기해 줄 것을 요청하는 수순을 밟게 됐다.

미국 경기의 미래 향배를 알려주는 경기선행지수도 다시 하락했다. 비영리 민간 조사기구인 컨퍼런스보드에 따르면 지난 9월 미국의 경기선행지수는 전월보다 0.1% 떨어진 111.9를 기록했다. 당초 시장은 전월에서 변화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8월에도 미국 경기선행지수는 0.2% 내렸다.

각종 불확실성이 확대되며 이날 국내 증시도 보합권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정명지 등 삼성증권 연구원들은 "이미 주식 시장이 미중 무역갈등 완화 등 호재성 이벤트를 가격에 반영했다"며 "해당 이슈의 재료로서의 약발은 소진됐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같은 이유로 지수보다는 종목에 주목하는 것이 낫다고 분석한다. 정 연구원 등은 △실적과 주가 모두 바닥을 확인한 종목 △성장주 △IT밸류체인 관련주 △연말 연초 있을 이벤트 관련주를 유망한 투자대상으로 꼽았다.


관련 종목으로는 △CJ (90,800원 800 +0.9%), 한진 (30,650원 2100 +7.4%), 하나투어 (48,450원 1250 +2.6%)(실적·주가 바닥) △카카오 (153,500원 4000 +2.7%), 펄어비스 (194,000원 2300 +1.2%), 스튜디오드래곤 (77,500원 -0)(성장주) △삼성전자 (50,400원 900 +1.8%), 파트론 (13,100원 1100 +9.2%)(IT밸류체인 관련주) △S-Oil (88,400원 200 +0.2%), 경동나비엔 (45,450원 800 +1.8%)(이벤트 관련주) 등을 언급했다.

스몰캡 시장에서는 실적 턴어라운드 종목에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김장열 상상인증권 연구원도 "연말로 갈수록 주식 수급여건이 불리한 스몰캡은 옥석가리기와 집중화 현상이 일어날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덕산네오룩스 (21,650원 1150 +5.6%), 켐트로닉스 (15,550원 300 +2.0%), 인텔리안테크 (30,600원 750 -2.4%), 파인테크닉스 (3,315원 115 -3.4%)를 실적 턴어라운드주로 꼽았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