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특혜 논란에 '트래픽 초과'…스타쉽엔터테인먼트 어떤 회사?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2019.10.16 08:5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프로듀스x101' 연습생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미리 곡 받아…"

16일 오전 8시30분 기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가 트래픽 초과로 접속 불가능하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캡처16일 오전 8시30분 기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가 트래픽 초과로 접속 불가능하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캡처




Mnet 예능 '프로듀스x101'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등 특정 기획사 연습생들에게 특혜를 줬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 관심이 쏠린다.

16일 오전 8시30분 기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가 트래픽 초과로 접속 불가능하다.

전날 오후 방송된 MBC 'PD수첩'에서 'CJ와 가짜 오디션'이라는 주제로 오디션 프로그램 의혹을 다룬 여파로 풀이된다. 이 방송에서 한 제보자는 '프로듀스x101' 제작진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들의 분량을 챙겨주며 밀어줘 연습생들 사이에서 '스타쉽듀스'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고 밝혔다. 그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이 사전에 경연곡을 먼저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다는 다른 연습생 제보자는 "어떤 친구가 경연곡을 유포해서 (어떻게 알았냐고) 물어봤더니 안무 선생님이 알려줬다고 하더라""라며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은 예전부터 연습을 하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엠넷 '프로듀스X101' 제작발표회에서 출연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엠넷 '프로듀스X101' 제작발표회에서 출연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008년에 설립된 회사로 음반 및 음원 발매, 연예인 매니지먼트 등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본사는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51에 위치하고 있다. 김시대 대표이사와 이진성 대표이사가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의 자회사다.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30억8582억원, 당기순이익은 25억9525만원을 기록했다.

소속된 연예인은 60여명으로 그룹 씨스타, 보이프렌드, 몬스타엑스, 우주소녀 등을 데뷔시켰다. 배우로는 김지원, 송승헌, 유연석, 이광수, 이동욱, 이미연, 임수정, 조윤희 등이 소속돼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