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조국 장관 사퇴'에 야권…"사필귀정" "정의 승리했다"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2019.10.14 14: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조국 사퇴로 끝날 일 아냐" "어처구니 없다" "대통령 사죄하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과천 정부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검찰 특별수사부 축소와 관련한 구체적인 검찰개혁안 발표를 마친 뒤 질의응답을 준비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과천 정부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검찰 특별수사부 축소와 관련한 구체적인 검찰개혁안 발표를 마친 뒤 질의응답을 준비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힌 가운데 야당 의원들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만시지탄이지만 사필귀정이다. 불의와의 싸움에서 정의가 승리했다"며 "조국 가족에 대한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국민들과 함께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신보라 한국당 의원은 SNS를 통해 "조국 사퇴로 끝날 일 아니다"라며 "젊은이들에게 미안하다는 그 문장마저 위선적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35일간 국민들이 견뎌야했던 그 상처와 아픔, 온 국민이 들고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것에 대해 이제는 조국 자신의 사퇴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이렇게 질질 결단하지 않고 끌고 온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국민앞에 대국민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도 SNS를 통해 "사퇴의 변을 보니 어처구니가 없다"며 "국론을 분열시키고 나라를 이토록 혼란에 빠뜨린 것에 대해 국민 앞에 무릎꿇고 사죄하기는 커녕, 궁색한 변명과 자기방어에 급급하며 꽁무니를 뺀 것에 불과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김용태 한국당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이미 만시지탄 결국 사필귀정 이제 파사현정"이라고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과천 정부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검찰 특별수사부 축소와 관련한 구체적인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과천 정부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검찰 특별수사부 축소와 관련한 구체적인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바른미래당 인사들은 조 장관을 임명했던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목소리를 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죄하라"며 "결국 조국 장관이 물러났다. 겨우 35일간 장관 자리에 있으려고 온 나라와 국민을 이렇게 분열시켰나"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처음부터 이 문제는 조국 개인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문제였다.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에 반대하는 국민의 목소리는 아예 귀를 막고 듣지 않았다"며 "대통령의 그 지독한 오기와 오만이 나라를 두동강으로 분열시키고 국민과 청년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SNS를 통해 "결국 지지율 보고 빼는구나"라고 전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