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하리수 "전성기 하루 1억…앞으로 10년은 먹고산다"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 2019.10.14 13:0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행사, 클럽 등 여전히 수입 좋아…반려견 의류 사업도 시작"

/사진=이동훈 기자/사진=이동훈 기자




방송인 하리수가 자신의 전성기에 대해 "월 수익 1억 이상을 벌었다"고 밝혔다.

하리수는 14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코너인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 출연했다.

DJ 박명수는 "이분이 개인적으로 궁금해 유행어를 따라 했는데 진짜 섭외를 했더라"며 "영원한 1호 스타 하리수씨를 만나보겠다. 타임머신 타고 온 줄 알았다. 얼굴이 똑같다"고 소개했다.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한 그는 "최근 방송, 인터뷰 섭외가 많았는데 내가 싫다고 했다"며 "2년 전 돌싱이 됐는데 모든 콘텐츠가 이혼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고백했다. 이어 라디오쇼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박명수라는 이름을 보자마자 나가서 재밌게 놀다가 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박명수는 "오늘 돌싱 이야기는 안 하겠다"며 "전성기 시절 하루에 행사비로 1억 이상을 벌었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질문했다. 하리수는 "진짜다. 더 바빴다. 집에 오래 있어야 30분, 1시간이었다"며 "3일 동안 잠 한숨 못 잔 적도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여전히 수입이 좋다. 일을 안 해도 10년 가까이 먹고살 수 있다"며 "지금 행사도 있고, 클럽도 운영하고, 반려견 의류 사업도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