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지하철 1~8호선 16~18일 총파업... 출퇴근 괜찮을까?

머니투데이 김경환 기자 2019.10.13 16:02
의견 1

글자크기

노사 교섭 난항에 사흘간 1차 총파업 예고…공사 "대체인력 투입해 운행" 서울시도 비상수송대책 준비

지하철 2호선 전경/사진=뉴스1지하철 2호선 전경/사진=뉴스1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16일 자정부터 18일까지 사흘간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은 13일 임금피크제 폐지, 안전인력충원, 4조2교대제 확정 등을 요구하며 1차 총파업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노사는 협상을 지속하고 있지만 입장 차가 커 난항을 겪고 있다. 앞서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준법투쟁에 돌입했다.

서울시, 서울교통공사 등은 노조 측의 요구에 비용 문제로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 노조 측은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2차 총파업에도 나설 것임을 경고한 상황이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제2 노조와 대체인력을 확보할 경우 파업 기간 차질 없이 운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제1노조)은 전체 인원의 약 65% 정도며, 제2 노조는 인력의 15% 가량을 차지한다.


공사 측은 "파업이 벌어지더라도 대체인력 등을 투입해 차질 없이 운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체 인력 충원에도 불구하고 파업이 시작되면 서울 지하철 1~8호선 가동률은 60~70%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이에 대비해 시내버스를 추가 투입하고, 택시 부제를 해제하는 등 비상 수송대책을 수립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