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가전만사]"최대 4000弗 깎아준다" 삼성·LG, 미국서 TV 전쟁

머니투데이 이정혁 기자 2019.10.12 09:3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내달 '블랙 프라이데이' 앞두고 예열 돌입…QLED·올레드 파격 프로모션

편집자주 가전제품이 생활의 일부가 된지 오래입니다. 하루가 다르게 빠른 속도로 진화하는 기술이 삶의 트렌드를 만들고 미래의 방향을 제시합니다. 머니투데이 전자팀이 '세상에 일어나는 모든 일(世上萬事)'을 '가전(家電)'을 통해 들여다봅니다.
삼성전자 북미 법인 홈페이지에서 프로모션 중인 8K QLED. 75형은 2500달러 인하된 가격에 판매 중이다/사진=삼성전자 북미 법인 홈페이지삼성전자 북미 법인 홈페이지에서 프로모션 중인 8K QLED. 75형은 2500달러 인하된 가격에 판매 중이다/사진=삼성전자 북미 법인 홈페이지




최근 가전시장 주도권을 두고 기싸움이 팽팽한 삼성전자 (51,900원 400 +0.8%)LG전자 (71,200원 -0)가 세계 최대 프리미엄 TV 시장인 미국에서 붙었다. 다음 달 북미지역 연중 최대 할인 행사인 '블랙 프라이데이'를 앞두고 미국 소비자를 잡기 위해 65형 이상 대형 TV 할인 경쟁에 돌입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 북미 법인은 최근 TV 판매 성수기인 4분기를 맞아 'QLED'와 '올레드' 등 일부 제품을 대상으로 파격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모델마다 다소 차이는 있지만 최대 4000달러까지 가격을 인하하며 판매에 열을 올리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8K(해상도 7680X4320) QLED 판매에 '올인'했다. 8K QLED 65형짜리는 2999.99달러(2000달러 인하), 75형은 4499.99달러(2500달러 인하), 82형 5999.99달러(4000달러 인하)에 팔고 있다.



4K(해상도 3840×2160) QLED 역시 65형 이상은 최대 2000달러까지 할인하는 등 삼성전자는 북미 프리미엄 TV 시장 점유율 확보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4분기에 이변이 없는 이상 삼성전자는 미국 75형 이상 초대형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50%를 넘어서는 점유율을 유지할 전망이다.

LG전자 올레드의 경우 65형 2399.99달러(1100달러 인하), 75형 4999.99달러(2000달러 인하)에 판매 중이다. LCD(액정표시장치) TV인 나노셀 65형짜리는 1999.99달러(700달러 인하)로 올레드보다 할인 폭이 적다.

8K 올레드는 최근 출시된 만큼 별다른 프로모션을 진행하지 않고 있지만 베스트 바이 등에서는 품절될 정도로 인기가 높다. 미국 IT매체 '디지털트렌드'는 8K 올레드에 5점 만점을 주면서 "8K 콘텐츠 투자를 주저하는 할리우드 관계자를 설득할 수 있는 TV"라고 호평했다.

블랙 프라이데이 TV 판매실적에 따라 4분기 성적표 자체가 크게 갈리는 만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사전세일'(Pre-sale)을 통해 승기를 잡겠다는 전략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블랙 프라이데이가 4분기 실적을 책임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올해 마지막 대목이기 때문에 양사가 프리미엄 TV 판매에 총력전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북미 법인에서 프로모션 중인 올레드/사진=LG전자 북미 법인 홈페이지LG전자 북미 법인에서 프로모션 중인 올레드/사진=LG전자 북미 법인 홈페이지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