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홍남기 "주52시간 근무제 이달말 보완책 발표"

머니투데이 세종=민동훈 기자 2019.10.11 10: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소·부·장 경쟁력위원회 1차 회의 주재…"반도체 업황, 내년 상반기 회복세 전망"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출범 및 제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허경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출범 및 제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기업들의 요구 사항인 주 52시간 제도 완화와 관련해 "이달 중 보완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1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1차 소부장 경쟁력위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소기업에서 여러 어려움을 제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과 관련해 행정부 내부적으로 조치할 수 있는 사안을 꼽아 관계부처 간 협의를 진행해 왔다"며 "정부 협의가 마지막 단계에 와 있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기업들은 홍 부총리에게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을 완화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부는 50~299인 기업에 내년부터 적용되는 주 52시간제에 대비하는 방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시행 시기 연기, 계도기간 부여, 단계적 시행 등이 보완책으로 거론된다.


홍 부총리는 반도체 업황 반등 시기에 대해 "가트너 등 권위 있는 기관의 분석과 전망에 의하면 내년 상반기 정도에 회복세에 들어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반도체는 우리 수출에서 20%를 차지하는 주요 품목인 만큼 이 분야에서도 대응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1차 회의를 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와 관련해서는 "앞으로 월 1회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할 생각"이라며 "큰 사안이 있다면 수시로 회의를 열 수도 있다"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