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수염 깎은' 키움 김규민, 준PO 도중 결심한 이유는 [★현장]

스타뉴스 잠실=이원희 기자 2019.10.10 17:2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0일 경기 전 만난 김규민. /사진=이원희 기자10일 경기 전 만난 김규민. /사진=이원희 기자




키움 히어로즈 김규민의 얼굴이 환해졌다.

김규민은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LG 트윈스와 원정경기에서 8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다.

경기 전 김규민의 얼굴이 달라져 있었다. 오랫동안 길러왔던 수염을 깎았다. 김규민이 수염을 깎은 이유는 팀이 졌기 때문이다. 키움은 9일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2-4로 패했다. 9회초 1사 2, 3루 기회를 잡았으나 8번 대타 박동원, 9번 김혜성이 연거푸 아웃돼 아쉬움을 삼켰다. 이날 김규민은 2타수 1안타 1볼넷으로 활약했다.



김규민은 "전날 팀이 졌기 때문에 저 혼자 수염을 깎았다. 그간 동료들이 자연인 같다고 했는데, 이제 '젊어 보인다', '잘 깎았다'고 얘기해줬다"고 하하 웃었다.


수염 깎기 전 김규민(오른쪽). /사진=OSEN수염 깎기 전 김규민(오른쪽). /사진=OSEN
키움은 준플레이오프 2승 1패를 기록 중이다. 3경기 모두 9회 저력을 발휘했다. 지난 6일 1차전에서 9회말 박병호의 끝내기 솔로포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2차전에선 3-4로 뒤져 있던 9회말 서건창의 동점 적시타가 나온 뒤 연장 10회말 주효상의 끝내기 땅볼이 나왔다. 9일 팀은 졌지만 역시 9회 LG를 벼랑 끝까지 몰아붙였다.

김규민은 "선수들 모두 이길 수 있다는 마음이 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