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국감현장]여영국 "특권교육 최정점 서울대, 기회균형은 적고 자사고·부유층은 많아"

머니투데이 조해람 기자, 김경환 기자 2019.10.10 16: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기득권 특권교육 최정점…지방 거점국립대와 함께 가야"

여영국 정의당 의원/사진=이동훈 기자여영국 정의당 의원/사진=이동훈 기자




국립대학교인 서울대학교에서도 교육 기회의 평등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기회균형선발 인원은 너무 적은 반면, 자사고·특목고·영재고 출신 학생이나 부유층 자녀의 비율은 지나치게 높다는 것.

여영국 정의당 의원은 10일 서울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울 주요대학 15개교의 고른기회전형 비중은 9.1%인데 서울대는 5.41%로 매우 낮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균형선발전형을 봐도 기준인원은 756명인데 지난해 실제로 서울대가 선발한 학생은 557명으로 200여명이 빈다"며 "'꼼수'를 쓴 것 아니냐는 의심이 된다"고 지적했다.

또 "전체 고졸자 중 자사고·특목고·영재고 졸업생은 6.4%에 불과한다. 그런데 이들은 서울대 입학생 중 43.6%를 차지한다"며 "한국장학재단 국가장학금 신청자를 분석해도 전체 4년제 대학에서 9분위·10분위 최상위 자녀들은 평균 26.93%인데, 서울대는 52.02%"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런 현황만 봐도 서울대는 기득권 특권교육 최정점"이라며 "전국 거점국립대와 통합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서울대 학부 주요기능도 지방에 분산해서 거점국립대를 서울대처럼 상향조정하는 결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학생들의 다양성이 줄어들고 있는 점은 인정한다"며 "통합네트워크에 대해서는 거점 국립대와 같이 가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국민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